•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한국교통안전공단, 최근 5년 설 연휴 교통사고 발생현황 분석

연휴기간 음주 교통사고 사망자 비중 평상시 보다 6%P 높게 나타나

  •  

cnbnews 강우권기자⁄ 2018.02.13 17:15:55

설 연휴 기간 음주운전 교통사고와 사망자가 평상시보다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이 차지하는 비중은 평상시 13%보다 6%P 높은 19%다. 같은 기간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차지하는 비중도 15%로 평상시 11% 보다 4%P 높았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병윤)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최근 5년 설 연휴기간 교통사고 발생현황 분석'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공단은 설 연휴기간 차례 후 음복이나 오랜만에 만난 친지들과의 식사자리 등으로 평소보다 음주기회가 많아진 것이 원인이라고 밝혔다.

연휴 기간 중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기는 하루 평균 644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연휴 전날이었다. 연휴 첫날 464건, 설 당일 356건, 연휴 마지막 날에는 353건과 비교해 최대 82% 높은 수치이다.

연휴 전날 발생한 사고를 시간대 별로 세분해 보면, 오후 6시~8시 사이가 14.2%를 점유해 가장 높게 나타났다. 같은 시간대 평상시와 비교하더라도 15% 높은 교통사고 발생 건수를 기록했다.

연령대별 분석에서는, 설 연휴기간 20대 운전자의 교통사고 비율이 평상시보다 3%P 높게 나타났다.

공단은 장거리 이동이 많은 연휴 기간 운전이 미숙한 20대의 운전기회가 상대적으로 많아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공단 최병호 교통안전연구처장은 "고향으로 가는 가장 빠른 길은 안전운전이다" 며 "음주운전과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 안하기 등의 기본 수칙을 꼭 시켜주시길 바란다" 고 당부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