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첫 화상 국무회의…“공공기관 청렴문화, 정상궤도 찾아가”

“설 명절 사건사고 안 생기게 안전분야 점검”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2.13 11:55:50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와 세종청사를 잇는 첫 영상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전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중앙행정기관·지자체 등 공공기관 청렴도 수준이 전반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다행으로 생각하는데, 새 정부 출범 이후 채용비리 전수조사 등 일련의 반부패 노력으로 공직사회의 청렴 문화가 점차 정상궤도를 찾아가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전임 정부의 부패에 대한 국민의 높은 반감과 엄중한 심판 속에서 출범한 정부라는 것을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 된다공공기관의 청렴도에서 전임 정부와 확연히 차별화되는 획기적인 진전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청와대와 세종청사를 잇는 첫 영상 국무회의가 열린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무회의실에 회의 장면이 중계되고 있다.(국무총리실 제공=연합뉴스)

그리고 문 대통령은 “2017년은 중간에 정권이 교체됐기에 정권교체 전후의 청렴도 비교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올해는 확실한 차별을 보여줄 수 있도록 국민권익위를 중심으로 연중 내내 반부패 대책을 강도 높게 시행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모든 국민이 행복하고 평안하게 설 명절을 보낼 수 있게 정부대책이 차질 없이 이행되는지 꼼꼼하고 세심하게 점검해 달라영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납품대금 결제 등 경영상 어려움과 결식아동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서비스 등 올림픽 분위기로 자칫 소외되거나 어려운 처지에 있는 분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세심히 살펴 달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행복해야 할 명절에 사건·사고로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게 교통·식품위생·재난대비·응급의료 등 모든 안전 분야를 점검하고 대비하라이번 주부터 제수용품을 비롯한 설 용품 구입을 시작할 텐데 기록적인 한파 때문에 도매가격 상승과 위축으로 전통시장 등 골목상권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와 공공기관이 전통시장과 소외된 이웃 등 직접 민생현장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주재한 화상 국무회의는 청와대 내 여민관 대회의실과 세종시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했으며, 청와대에서는 문 대통령을 비롯한 행정안전부 외교부, 산업자원부, 통일부 등 세종시로 이전하지 않은 부처의 국무위원이 참석했고, 정부세종청사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포함한 19명의 세종시 이전 부처의 국무위원들이 참석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계기로 방한한 라이몬즈베요니스 라트비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