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평창동계올림픽, 김연아 성화봉송 최종주자...청와대도 "감사"

  •  

cnbnews 손정민기자⁄ 2018.02.10 10:21:46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의 성화 봉송 최종 주자는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였다.  

지난 9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개막식 성화 점화에는 ‘쇼트트랙 여제’ 전이경 전 선수와 ‘축구 스타’ 안정환, ‘골프 여제’ 박인비 등이 참여했다. 

이어 달항아리 모양의 성화대로 연결된 LED 계단을 오른 성화봉송 주자는 남북 단일팀으로 구성된 여자 아이스하키팀의 남북 주장 박종아와 정수현이었다.

박종아와 정수현은 성화를 함께 들고 계단을 올라, 어둠 속에서 기다리고 있던 김연아 선수에게 전달했다.

김연아 선수는 성화대 주변에 마련된 작은 스케이트장에서 피겨스케이팅을 하며 성화를 점화했다.

바닥에서 올라온 철제 구조물에 성화가 옮겨졌고, 이 철제 구조물에 의해 하얀색 성화대에 그리스 올림피아 신전에서 채화한 성화가 밝게 빛난 것. 

한편 김연아 선수의 성화봉송에 청와대도 감동을 전했다. 

청와대는 9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달항아리 성화대에 불을 밝힌 마지막 주자는 여왕, 김연아 선수였습니다”며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해 헌신하고 개막식의 하이라이트도 화려하게 장식해 준 김연아 선수! 고맙습니다!”라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