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갤럽]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63%…하락 멈추고 보합

개혁·적폐청산·소통 등에서 좋은 평가…경기 비관론이 낙관론 앞서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2.09 14:28:55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4주 만에 하락행진을 멈추고 지난주와 같은 60%대 초반을 기록했으며, 국민들 사이에 경기 비관론이 확산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68일 전국 성인 남녀 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지난주와 같은 63%로 집계된 반면,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 평가는 지난주보다 2%p 하락한 28%를 기록했고, 9%(어느 쪽도 아님 4%, 모름/응답거절 5%)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9일 발표했다.

 

이에 한국갤럽은 문 대통령의 직무 긍정률 63%는 한국갤럽 조사로는 취임 이후 최저치이지만, 여전히 전임 대통령의 최고수준과 비슷하다박근혜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 967%가 최고치였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 평가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개헉·적폐청산’(14%),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2%), ‘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0%), ‘대북 정책·안보’(6%) 등을 꼽은 반면, 부정 평가로는 평창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동시 입장’(22%),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14%), ‘북핵·안보’(9%),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8%) 등을 이유로 꼽았다.

 

한편 한국갤럽은 향후 1년 우리나라 경기 전망을 물은 결과 좋아질 것이라는 낙관 전망은 지난달 대비 7%p 하락한 25%로 나타난 반면, ‘나빠질 것이라는 비관은 3%p 증가해 31%로 작년 10월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비관이 낙관을 앞섰으며, 38%비슷할 것으로 답했고 7%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와 관련 한국갤럽측은 최근 주요 경제 이슈로는 미국 증시 급등락에 따른 국내 증시 불안정, 부동산 시장 혼란, 국내외 규제 강화에 따른 가상화폐 가치 하락, 한미 FTA 재협상 등을 들 수 있다며 비관론 확산 이유를 분석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