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강경화 “위안부 합의, 일본 정부에 재협상은 요구 안할 것”

“화해·치유재단 일본 출연 10억엔,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할 것”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1.09 16:02:4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에 공식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며 “이를 감안해 우리 정부는 동 합의와 관련하여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9일 지난 201512월 이뤄진 한일 양국간 위안부 합의는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도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히면서 또한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되, 기금 처리는 향후 일본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15년 합의가 양국 간에 공식합의였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다이를 감안해 우리 정부는 동 합의와 관련하여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다만 일본이 스스로 국제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 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하며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한결같이 바라시는 것은 자발적이고 진정한 사과라면서 피해당사자인 할머니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2015년 합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정한 문제해결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강 장관은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 분들의 명예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일을 해나가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이 과정에서 피해자, 관련단체, 국민들의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면서 피해자 중심의 조치들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강 장관은 위안부 할머니들이 일본에 돌려줄 것을 요구한 10억엔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화해 ·치유재단의 향후 운영과 관련해서는 해당 부처에서 피해자, 관련단체, 국민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여 후속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정부는 진실과 원칙에 입각하여 역사문제를 다루어 나가겠다정부는 과거사 문제를 지혜롭게 풀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는 동시에 한일 양국 간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마지막으로 오늘 말씀드린 내용이 피해자 여러분들께서 바라시는 바를 모두 충족시킨다고 생각하지 않는다이 점에 대해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정부는 성심과 최선을 다해 피해자 여러분들의 의견을 경청하면서 추가적인 후속조치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