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72.1%…남북 해빙 기대감에 반등

민주 52.7%, 한국 17.7%,…국민·바른 ‘통합정당’ 가상 지지율 10.5%

  •  

cnbnews 심원섭기자⁄ 2018.01.04 15:01:20

남북관계 해빙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상승해 한 달 만에 70%대로 다시 올라섰으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지지율이 양당의 현재 지지율을 합한 것보다 낮게 나와 시너지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나 관심을 끌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2~3일 전국 성인 14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지난주보다 3.6%p 상승한 72.1%로 집계됐으며,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3%p 하락한 23.7%로 나타났다.

 

이에 리얼미터측은 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에 곧바로 환영 입장을 표명하고 구체적인 남북대화를 제안하면서 남북관계 해빙에 따른 여론의 기대감이 급격하게 고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지난달 29일 일간집계에서 69.3%를 기록했으나, 평창동계올림픽의 대표단 파견 용의를 밝힌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환영 입장을 낸 270.8%로 올랐고 정부가 고위급 남북 당국 간 회담을 제안하고 남북 판문점 연락 채널이 20162월 개성공단 폐쇄 이후 약 2년 만에 복원된 3일에도 72.1%로 상승했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52.7%(2.4%p)로 상승해 50%대 초반의 강세를 유지했으며, 자유한국당의 지지율도 0.9%p 오른 17.7%2주 동안의 내림세를 멈췄고, 바른정당은 6.3%(0.7%p)로 오르며 지난 3주 동안의 완만한 하락세를 마감한 반면 국민의당의 지지율은 1.1%p 내린 5.1%를 기록, 이어 정의당은 4.1%(1.6%p)의 지지율을 얻었다.

 

그리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정당과 이를 반대하는 통합반대당을 가정한 새로운 정당구도 아래의 잠재 정당 지지도에선 통합정당의 지지율이 두 당의 현재 지지율 합(11.4%)보다 0.9%p 낮은 10.5%를 기록해 시너지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5.9%. 자세한 조사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