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기도, 총 3만8000명 규모 ‘일하는 청년 시리즈’ 오는 22일 1차 선발

1월 연금 3000명, 마이스터통장 5000명, 복지포인트 3만명

  •  

cnbnews 이병곤기자⁄ 2018.01.03 14:56:13

일하는 청년들에게는 꿈과 희망을, 중소기업에게는 우수한 청년 인력을 공급하기 위해 추진하는 경기도 ‘일하는 청년 시리즈’가 1121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올해 본격시행에 들어간다.

이 정책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취임이후 3년 넘게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 청년 재직자, 청년 구직자 등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해 지난 8월16일 추진계획을 발표한 것으로, 그간 각계‧각층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일하는 청년’ 시리즈는 일하는 청년 연금,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등 3가지 세부사업으로 올해 상반기에는 1월, 4월 2차례 모집을 통해 7만 8500명을 선발한다.

1차 모집공고는 오는 22일에 이루어질 예정이며, 모집인원은 연금 3000명, 마이스터 통장 5000명, 복지포인트 3만명으로 3만8000명 규모이다.

자격요건은 공통요건으로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18세~34세 청년 중 도내 중소기업에서 주 36시간 이상 근로, 세부요건은 업종, 규모, 임금에서 사업별로 차이가 있다. 

‘일하는 청년 연금’은 퇴직연금 가입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월급여 250만 원 이하의 청년을 대상으로 10년 장기근속 시 개인과 경기도의 1대1 매칭 납입(월 10만 원/20만 원/30만 원)을 통해 퇴직연금 포함, 최대 1억의 자산형성을 지원한다. 청년들의 다양한 고민을 해결하는 종잣돈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은 중소제조기업에서 근무하는 월급여 200만 원 이하의 청년에게 월 30만 원씩 2년간 임금을 지원해 최소 15%의 실질적인 임금상승이 예상된다.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는 100인 미만 중소기업에서 근무하는 월급여 250만 원 이하 청년들의 복리후생 향상을 위해 근속기간별 연간 최대 120만 원 상당의 복지포인트 지급으로 자기계발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를 위한 타깃형 복지정책인 청년 시리즈를 통해 중소기업 재직자의 ‘잦은 이직과 구인난’이라는 악순환 해결해 기업의 우수인재 확보를 돕고, 청년 구직난을 해결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올 하반기 추경 등을 통해 당초 예정된 13만명을 모두 선발할 수 있도록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신청은 경기도일자리재단의 고용지원플랫폼 ‘잡아바’홈페이지에서 작성할 수 있으며, 자세한 문의사항은 경기콜센터 또는 경기도일자리재단 상담콜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