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문무일 발언 후폭풍 계속…일각선 靑·檢 엇박자 시각도

靑 “적폐수사, 연내 마무리 불가능”…민주 “MB 수사없이 끝내면 안돼”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12.07 14:33:13

▲문무일 검찰총장의 적폐청산 수사를 연내에 마무리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청와대는 물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반발하는 등 파장을 낳고 있다.(자료사진=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의 적폐청산 수사를 연내에 마무리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청와대는 물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반발하는 등 파장을 낳고 있다.

 

문 총장은 지난 5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금처럼 모든 검찰 업무가 개혁·적폐 수사에 집중되는 상황은 연내에 마치는 걸로 계획하고 있다적폐청산 수사를 연내에 마무리하고, 내년부터는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민생사건 수사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CNB뉴스와의 통화에서 검찰이 피의자 소환도 다 못한 상황으로 올해가 한 달도 남지 않았는데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연내 수사를 마무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제동을 걸면서 문 총장의 발언은 적폐청산 수사를 속도감 있게 잘 추진하겠다는 의미로서 올해까지만 적폐청산 수사를 하겠다고 시한을 정한 것은 아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처럼 적폐청산 수사를 놓고 청와대와 검찰이 엇박자를 내는 것이 아니냐는 확대해석을 경계하려는 시각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도 이날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청와대는 문무일 총장의 발언은 속도감 있게 수사하라는 그런 의미로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가세했다.

 

반면 적폐청산 수사를 정치보복이라고 반발했던 자유한국당 등 일부 야당은 조기에 마무리해야 한다는 데 힘을 싣는 기류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연내 마무리는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정면 반박했는데 이것은 청와대의 개입이라고 비난하면서 정권 하명식의 광범위한 정치보복 수사로 범죄 수사는 물론이고 민생수사와 고소사건 처리 등 검찰 본연의 기능이 훼손되고 있다. 검찰은 청와대의 압박을 이겨내고 국민의 검찰, 민생 검찰로 거듭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