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산교육청, 각급 학교에 지진 관련 학생안전 지시

수능 당일 감독관에 교육부의 대처 요령 재안내키로

  •  

cnbnews 최원석기자⁄ 2017.11.15 16:04:20

▲부산 금양중 학생들이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인근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흔들림을 느껴 학교 운동장으로 대피한 모습. (사진=부산교육청)


부산시교육청은 오늘(15일)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km에서 진도 5.4 규모 지진이 발생한 직후 각급 학교에 지진 발생 사실을 알리고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지진이 발생한 포항 인근 지역에 수학여행이나 현장체험을 실시 중인 학교가 있을 경우 즉시 피해상황을 확인하도록 지시하고, 각급 학교에서의 피해 상황도 확인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16일 수능 시험일에 지진이 발생할 경우에 대비 시험 시작 전에 시험감독관들에게 교육부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상황별 대처 시나리오'를 재안내하기로 했다.


특히 시교육청은 만일의 상황 대비,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험장 책임관(교장), 부책임관(교감), 교육청 파견관(장학사)에게 기상청 재난문자를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도록 기상청과의 협력 시스템을 구축했다.


아울러 진원지가 어디든 간에 규모 5.0 이상의 강진일 경우 시험감독관 지휘에 따라 수험생들이 책상 밑으로 대피토록 한 뒤에 안내 방송에 의해 수험생 안정 시간 10분 부여 후 시험을 재개토록 지침을 내렸다.


시교육청은 이에 앞서 지난 2일 수능 시험장으로 지정된 학교의 책임관, 부책임관, 수능업무담당 부장, 교육청 파견관에게 대처 매뉴얼을 안내했다.


교육부의 대처 매뉴얼에는 상당한 진동의 지진이 발생할 경우 시험장 책임자(학교장) 또는 시험실 감독관은 신속하게 수험생들에게 '시험 일시 중지, 책상 아래 대피'를 지시하고 상황 종료 후 대피시간 만큼 시간을 더해 시험을 속개하도록 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