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유승민 “강철 의지로 죽음의 계곡서 당 지켜 나가겠다”

11석 바른정당 신임 당 대표에 선출…하태경·정운천·박인숙 최고위원 선출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11.13 14:02:14

▲13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당대 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유승민 후보(오른쪽 두번째)가 두 손을 번쩍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바른정당은 13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를 열어당원 선거인단 문자투표(책임당원 50%-일반당원 20%)와 일반국민 여론조사 결과 30%를 합산한 결과 4선의 유승민 의원(대구 동구을)을 새로운 당 대표로 선출했다.

 

바른정당 창업주인격인 유 신임대표는 책임·일반당원 투표와 여론조사 결과를 합산한 결과, 16450(득표율 56.6%)를 획득해 바른정당 지휘봉을 거머쥐었으며, 이어 하태경 의원(7132, 24.5%)과 정운천 의원(33, 10.3%), 박인숙 의원(1366, 4.7%)이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에 입성했다.

 

유 신임대표는 과거 보수정당 집권 시기 한나라당 최고위원과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내며 당 지도부로 활약한 바 있지만 이날 전대에서 당권을 잡게 됨에 따라 지난 ‘5·9 대통령 선거패배 이후 6개월 만에 당의 전면에 나서게 됨으로써 처음으로 공당의 간판인 대표를 맡았다.

 

▲유승민 바른정당 신임 당대표가 13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지명대회에서 수락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 신임대표는 이날 수락 연설을 통해 지금 우리는 죽음의 계곡에 들어섰다. 원내교섭단체가 무너져 춥고 배고픈 겨울이 시작됐다. 이 겨울이 얼마나 길지 우리는 모른다면서도 그러나 우리가 똘똘 뭉쳐 강철 같은 의지로 이 죽음의 계곡을 건넌다면 어느새 겨울은 끝나고 따뜻한 새봄이 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 대표는 바른정당을 지키겠다. 개혁보수의 창당정신, 그 뜻과 가치를 지키겠다새로운 보수를 하겠다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같이 하자. 우리가 합의한 대로 나라의 미래와 개혁의 길에 대해 뜻을 같이하는 중도보수통합을 위해 계속 노력하자고 호소했다.

 

그러나 유 대표가 당권을 거머쥐었지만 자신이 주도해서 만든 바른정당 당세가 위축될 대로 위축된 상황에서 당을 이끌게 된 만큼 본격적인 리더십 검증무대에 올라 앞길이 평탄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바른정당은 올해 1월 창당 당시에만 해도 33명의 의석을 가진 원내 4당으로 출발했으나, 소속 의원 22명이 두 차례에 걸쳐 탈당해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하면서 11석의 비교섭 단체 소수정당으로 위상이 급속히 추락했다.

 

또한 바른정당에 남은 잔류파 의원들은 앞서 통합파 의원 9명이 한국당으로 복당하는 과정에서 한 달 안에 중도·보수 통합 논의를 진전한다는 데 합의해 당 진로를 둘러싼 갈등을 일단 봉합해 놓은 상황이어서 유 대표는 개혁보수의 정체성을 유지하면서도 앞으로 중도·보수통합 논의 과정에서 구체적 성과를 내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