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김해시를 기점으로 7일간 경남권 성화봉송 시작

가야테마파크, 수로왕릉 등 김해의 역사와 전통 선보여

  •  

cnbnews 강우권기자⁄ 2017.11.12 09:30:30

울산 지역 봉송을 마친 성화는 11일 '가야 500년의 고도','2000년 역사 도시' 김해로 이동했다. 김해에서는 총 49.1km, 75명의 주자가 성화봉송에 참여했다. 이후 17일까지 경남 일대를 돌며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의 가치를 전달할 예정이다.

11일 김해를 출발해 17일 진주에서 경남권 성화봉송을 마친다. 성화봉송은 16일 '찾아가는성화봉송' 을 포함해 7일간 김해, 거제, 통영, 창원, 밀양, 창녕, 사천, 진주 등을 방문한다.

오전 11시 50분, 부영아파트에서 출발한 성화는 시민의 종 광장까지 시내 곳곳을 돌며 응원하는 시민들과 호흡을 같이했다. 시민들은 주자들을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건네고 함께 달리며 성화봉송에 열정적으로 참여했다.

특히 16시 10분 경 수영선수 김세진이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하며 많은 시민들에게 감동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후 김세진 선수는 수영꿈나무 김동훈 군에게 올림픽 성화를 건넸다. 

김세진 선수는 무릎 아래로 두 다리가 없는 '선천성 무형성 장애' 를 가지고 태어났지만, 의족으로 장애를 극복하고 당당히 국가대표 수영선수가 됐다. 김세진 선수는 2009년 세계장애인수영선수권대회 개인혼영 200m 금메달, 같은 대회 150m금메달 및 접영 50m 금메달을 수상하는 등 각종 국내외 대회에서 메달 150개를 휩쓸었다.

한편 '16년에 실시된 <오픈! 미션 릴레이>에서 '불굴의 의지로 진정한 올림픽 정신을 실현하는 로봇다리 김세진' 을 주제로 참가한 학생이 최우수상을 받았다.

마지막 주자로 다문화가족을 대표해 김완주 씨가 김해 시민의 종 광장으로 도착하여 성화대로 불꽃을 옮기며 김해 봉송 일정을 마무리했다. 봉송이 끝난 후 시민의 종 광장에서는 지역축하행사가 진행됐다. 개막행사로 '미라클러브갈라쇼' 및 경상남도 무형문화재 37호 '김해 오광대공연' 도 진행했다.

'미라클러브갈라쇼' 는 수로왕과 허왕후의 운명적인 사랑을 담은 뮤지컬로 역동적인 전투신과 힘있는 군무, 다양한 색채의 의상등을 선보였다. '김해 오광대공연' 은 파계승, 양반 등의 풍자와 조롱을 담은 전통 탈춤이다.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는 각 분야에서 꿈과 열정을 바탕으로 '새로운 지평을 열어 온 사람들(Achievers)' 과 '새로운 지평을 더 크게 열어갈 사람들(Dreamers)' 로, 남·북한 인구수 7천5백만을 상징하는 주주자 7,500명, 지원주자 2,018명이 선정됐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