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秋 “MB, 나라 미래 망치고 염치도 없어…고해성사 해야”

“검찰이 진실위장 안했다면 朴국정농단 예방했을 것…나라에 충성해야”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11.10 13:57:22

▲더불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군 사이버사 등의 댓글 사건과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나라가 과거에 발목 잡혔다’고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반응을 이해하기 어렵다. 이 전 대통령은 사욕과 탐욕으로 나라의 미래를 망친 분”이라며 “이 어려운 상황에서 염치조차 없는 것”이라고 비난했다.(사진=연합뉴스)

더불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군 사이버사 등의 댓글 사건과 대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나라가 과거에 발목 잡혔다고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반응을 이해하기 어렵다. 이 전 대통령은 사욕과 탐욕으로 나라의 미래를 망친 분이라며 이 어려운 상황에서 염치조차 없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추 대표는 전직 대통령으로 뉘우치고 나라를 위해 솔직하게 고해성사하는 것이 먼저일 것이라고 거듭 비난했으며, 검찰내 일부 반발에 대해서도 검찰의 조직이기주의는 설 곳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국민들은 국정농단을 저지른 대통령과 그 세력을 파면시켰고 압도적 지지로 적폐청산을 요구하고 있다. 어떤 저항이나 반발도 국민들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이명박 정부의 댓글공작 사건이 나라의 헌정질서를 유린한 1차 국정농단이었다면 이로 인한 박근혜 정부는 2차 국정농단이었던 것이라며 만약 당시 검찰이 가짜책상과 가짜서류를 만들어놓고 위장하고 진실을 은폐하지 않았다면 박근혜 정부의 2차 국정농단은 충분히 예방될 수 있었다고 질타했다.

 

또한 추 대표는 최근 검찰 일부에서 국민적 염원인 적폐청산에 소극적 기류가 있어 심각한 우려를 전하지 않을 수 없다. 조직에 충성하는 것이 아니라 국민과 나라에 충성해야 한다적폐청산을 하는 대장정에서 조직 이기주의는 설 곳이 없으며 국정원 파견 검사가 가짜 책상과 가짜 서류로 위장하고 진실을 엄호하는 공범이 됐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검찰 내부도 겨냥했다.

 

추 대표는 일각에서 조직적으로 저항하는 것은 국민의 미래로 가려는 희망과 염원에 맞서는 일이고 절대 용납되지 않을 것이며 적폐청산은 특정 세력을 겨냥한 손보기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오늘도 나날이 새로운 역사를 써야 하며, 검찰과 수사팀은 일체의 흔들림 없이 국민을 믿고 엄정하고 단호한 수사로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