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예술의전당, 경주예술의전당과 문화향유 확산 위한 MOU

지역간 문화격차 해소 위한 예술경영 위해 정보 공유키로

  •  

cnbnews 김금영기자⁄ 2017.11.06 10:15:55

▲고학찬(왼쪽) 예술의전당 사장과 김완준 경주예술의전당 관장이 3일 열린 업무협약식에 참석했다.(사진=예술의전당)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경주예술의전당(관장 김완준)과 3일 경주예술의전당에서 ‘문화향유 확산을 위한 문화예술 콘텐츠와 정보 교류 및 공유’를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지역간 문화격차 해소를 위한 포괄적 협력에 합의하고 효율적인 예술경영을 위해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양 기관이 체결한 업무협약의 구체적인 내용은 ▲ 우수한 문화 콘텐츠와 정보 공유 ▲ 직원 간 교류 확대 및 교육 기회 마련 ▲ 경영지원과 시설운영, 고객서비스 노하우 공유 ▲ 예술프로그램 강사 인력 공유 등이다.


고학찬 예술의전당 사장은 “경주예술의전당과의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서울과 경주를 잇는 문화벨트 조성에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며 “예술의전당은 앞으로도 서울과 지역간 문화격차 해소에 앞장서고, 지역 문예회관과의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다져나가겠다”고 뜻을 밝혔다. 김완준 경주예술의전당 관장은 “복합문화예술기관 예술의전당과의 협약 체결을 통해 경주예술의전당은 대외 문화예술 네트워크를 한층 더 확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수도권과 지역 도시간의 문화적 격차를 해소하고, 나아가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서 경주의 문화∙예술 역량을 높이는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술의전당은 1988년 개관한 이후, 연간 500만여 명이 방문하는 복합문화예술기관으로, 내년 개관 30주년을 앞뒀다. 다양한 공연, 전시 콘텐츠를 제공하는 가운데 2013년부터는 공연영상화사업 'SAC 온 스크린'을 시작했다. 경주예술의전당은 2010년 11월 개관 이후, 기획 프로그램과 초청공연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전시,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최근엔 한국수력원자력과 문화후원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한국공연예술포럼도 개최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