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BPA, 대형 '컨'선박용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시범사업 추진

  •  

cnbnews 최원석기자⁄ 2017.10.13 18:08:09

▲육상전원공급설비(AMP) 개념도. (사진=BPA)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우예종)는 국내 최초로 컨테이너선박에 육상전력을 공급하는 설비의 시범사업을 계획중에 있다고 13일 밝혔다.


육상전원공급설비는 선박이 항만에 정박시 선내에 필요한 전기를 육상에서 공급해, 연료유(벙커씨유 및 경유)에서 발생되는 배출가스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설비로, 컨테이너선박(1만 3천TEU급)이 부산항에 1회(약21시간) 정박할 경우 발생되는 배출가스(PM 0.016ton, NOx 0.32ton, SOx 0.83ton)를 줄일 수 있다.


계획중인 고압용 육상전원공급설비 구축 시범사업은 해양수산부와 BPA가 공동·분담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국내 설치사례가 없어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부두 4개선석에 시범설치 및 운영을 통해 세부적인 기준마련, 장치 및 제도 보안후 육상전원공급설비의 설치를 확대할 예정이다.


BPA 관계자는 “컨테이너선박용 고압 육상전원공급설비의 시범설치를 위해서는 정부, 지자체, 선사, 운영사 및 한국전력공사 등과 앞으로 많은 협의가 필요할 것이지만 성공적인 설치 사례를 만들어, 국내 항만에 확대하여 친환경 녹색항만을 만들어 가는 데, 시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