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기도, ‘일하는 청년 연금’에 대한 도민의견 조사 결과 도민 75% '찬성'

학생층에서 93%가 찬성, 60대 이상의 찬성률도 64%로 높아

  •  

cnbnews 이병곤기자⁄ 2017.09.11 17:22:17

경기도가 정책 추진을 앞두고 ‘일하는 청년 연금’에 대한 도민의견을 조사한 결과 도민 75%가 이 사업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지난 9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에 따르면 도민 4명 중 3명(75%)이 경기도의 ‘일하는 청년 연금’ 사업 계획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반면 반대한다는 21%로 조사됐다.

특히 사업 수혜가능 연령층인 20대(88%)와 30대(82%) 모두 80% 이상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60대 이상의 찬성률도 64%로 높았는데, 만 18~34세 청년자녀가 있는 부모세대 찬성여론이 72%로 높은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직업별 구분에서는 학생층이 93%의 찬성률을 보였다. 

‘일하는 청년 연금’은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월급여 250만 원 이하의 청년 근로자가 매월 10~30만 원씩 연금통장에 저축하면, 경기도 예산 및 퇴직연금을 추가로 지원해 10년 후 최대 1억 원의 자산 형성을 도와주는 사업으로 경기도 소재 중소 제조업체 재직자 중 월급여가 200만 원 이하인 청년들을 대상으로, 경기도가 월 30만 원 정도 임금을 2년간 지원하는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통장’ 사업에 대해서는 도민의 69%가 찬성했다. 반대 입장은 28%였다.

또한 도 소재 중소기업에 재직하는 월급여 250만 원 이하의 청년 근로자에게, 도가 연간 120만 원 수준의 복리후생을 1년간 지원하는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사업에 대해서도 66%가 찬성했다. 참고로 복리후생은 온라인 포인트 형식으로 건강관리, 문화생활, 자기계발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일 일반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를 활용한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