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秋 “검찰, 靑 ‘캐비닛 문건’ 관련해 우병우 전면 재조사해야”

조응천 ”검찰내 ‘우병우 라인’ 아직도 10명 넘게 살아있다“ 주장 눈길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7.17 12:38:48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청와대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한 '캐비닛 문건'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전 정권의 국정농단 증거자료가 대량 발견돼 충격“이라며 ”청와대가 충분한 법률적 검토를 마치고 검찰에 이관한 만큼 검찰은 이를 적극 활용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전면적 재수사 해야한다“고 촉구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청와대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한 '캐비닛 문건'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전 정권의 국정농단 증거자료가 대량 발견돼 충격이라며 청와대가 충분한 법률적 검토를 마치고 검찰에 이관한 만큼 검찰은 이를 적극 활용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전면적 재수사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추 대표는 발견된 문서내용만 봐도 왜 박근혜 정권이 민정수석실에 대한 특검의 압수수색을 결사적으로 막았는지 그 이유를 여실히 보여준다국정농단의 주범과 공범이 모두 구속된 상태에서 국정농단의 첨병으로 지목된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은 두 차례 기각됐다. 압수수색 방해로 결정적 증거를 확보 못했기 때문이며 국정농단 사건의 전모 파악과 함께 적폐 5범 중 한 명인 우 전 수석에 대한 철저하고 전면적인 재수사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바 있는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 공장’에 출연해 “우 전 수석의 영향을 받아 좋은 보직을 받은 검사들이 아직 꽤 살아 있다”며 “검찰 조직 내 남아있는 소위 ‘우병우 라인’이 여전히 10명은 넘는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자료사진=연합뉴스)

한편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바 있는 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 공장에 출연해 우 전 수석의 영향을 받아 좋은 보직을 받은 검사들이 아직 꽤 살아 있다검찰 조직 내 남아있는 소위 우병우 라인이 여전히 10명은 넘는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조 의원은 윤갑근 전 고검장의 수사팀이 우 전 수석을 압수수색 했다면 궁색하게 직권남용, 직무유기, 위증 등으로 불구속할 필요가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검찰에서 잘 나가는 사람들은 다 (우 전 수석의) 은혜를 입었으며 우 전 수석과 업무상 연관이 있는 서울 쪽 대검, 법무부, 중앙지검 특수부 이런 쪽에라고 구체적으로 밝혔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지난달 초 우병우 라인으로 지목된 고위 검사들이 좌천성 인사 발령을 받고 잇따라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직급이 굉장히 높았던 사람들이라며 “(바로 밑의 급들은) 꽤 살아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