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여야, 오후 2시 추경심사 잠정합의…국회 정상화 돌입

국민의당·한국당·바른정당도 정상화 동참…7월 국회서 추경 통과 파란불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7.14 11:35:13

▲국민의당에 이어 보수야당인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도 국회 보이콧 방침을 철회하고 추경 심사에 동참할 뜻을 내비치면서 여야4당 예결위 간사들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1시간 가량 회동을 갖고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본심사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오후 2시에 열기로 잠정 합의는 등 7월 국회 내 추경 처리 가능성이 높아졌다.(자료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에 이어 보수야당인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도 국회 보이콧 방침을 철회하고 추경 심사에 동참할 뜻을 내비치면서 여야4당 예결위 간사들은 14일 오전 국회에서 1시간 가량 회동을 갖고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 본심사를 위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를 오후 2시에 열기로 잠정 합의는 등 7월 국회 내 추경 처리 가능성이 높아졌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예결위 간사는 회동 종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간사 간 회의를 통해 오후 2시에 (전체회의를 열기로) 잠정합의를 했다야당 예결위 간사들이 예결위 정상화 방안에 대해 각 당 지도부에 보고하기로 했으며 각 당이 예결위 정상화 방침을 최종적으로 정한 뒤 유선으로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간사는 3당 모두 흔쾌히 참석하겠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예결위 간사도 적극적으로 당 지도부에 예결위 정상화에 대해 건의하겠다고 했다한국당이 이날 1030분부터 의원총회가 열리니 그것을 지켜보는 게 좋겠다고 전했다.

 

그리고 윤 간사는 오는 18일이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만큼 그날까진 추경 본심사를 마무리해야 한다토요일과 일요일에도 예결위 활동을 정상적으로 열어 휴식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상곤 교육부 장관 임명에 반대해 국회 일정을 사실상 전면 거부해온 바른정당도 국민의당에 이어 보이콧을 해제했으며, 자유한국당도 국회 정상화에 힘을 보태면서 추가경정예산안, 정부조직법 심의에 파란 불이 켜졌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비록 청와대의 진정성 있는 양보는 없었지만, 바른정당은 국민을 위해 추경과 정부조직법 처리 심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으며, 주호영 원내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은 매우 잘못된 일이지만 부실 장관 임명 강행 때문에 잠시 중단된 추경 심사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는 추경안에 대해 여러 면에서 잘못된 예산 편성이 많기 때문에 이번 임시 국회 의사 일정이 오는 18일까지로 협의돼 있지만, 18일 이후에라도 충분한 시간을 갖고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며 추가 본회의 일정을 협의하자고 제안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에 대해서는 법적 요건이 안됐다고 했기 때문에, 의총이 끝나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를 만나 그 조건을 해소하는 안을 내놓을 것이라며 우리가 명분을 찾을 수 있도록 안을 만들어 여당에 제시할 것이라고 추경 수정안 제출 방침을 밝혀, 국회 복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리고 정 원내대표는 정부가 추경안을 수정하기는 어려운 것 같고, 여당이 수정안을 내는 형식을 요구할 것이며 특히 정부와 여당이 밀어붙이기식으로 추경을 통과시키려 했던 것인데, 우리도 법적 요건에는 흠결이 없도록 조치를 취하고 심사에 들어가야 한다며 여당에 복귀 명분 제공을 당부하면서 우리의 요구가 이미 예결위 간사를 통해 전달돼 있고 결정이 되면 그렇게 오래 걸릴 문제는 아니다라고 덧붙여, 국회정상화를 시사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