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기도, 광역버스(G버스) 2000여대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 우선 도입 추진

남경필 도지사, 수도권 광역급행버스 추돌사고와 관련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강조

  •  

cnbnews 이병곤기자⁄ 2017.07.11 17:39:01

▲(사진=경기도)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1일 18명의 사상자를 낸 경부고속도로 수도권 광역급행버스(M버스) 추돌사고와 관련해 경기도 광역버스(G버스) 2000여대에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 등의 우선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도정점검회의에서 수도권 광역급행버스 추돌사고와 관련된 보고를 받은 뒤 “정책이라는 게 잘 만들어서 좋은 시스템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고, 국민들이 불안해 할 때는 시급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회의에서는 단기적 대책으로 버스 시설개선사업 추진, 버스 운수종사자 교통안전체험교육 추진, 운전자 휴게시간 준수여부에 대한 점검 추진 등이 제시됐다.

이중 버스 시설개선사업은 전방추돌 경보, 차선이탈 경보, 홍채인식시스템 등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을 설치하는 것과 비상자동제동장치를 설치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남 지사는 “안전기금으로 하는 방법, 그게 안 되면 추경으로 하는 방법 등 가장 빠른 것을 찾으라. 첨단운전시스템은 광역버스(G버스)부터 설치하겠다는 원칙을 갖고, 나머지 시내버스에 대해서 비상제동장치 도입을 위한 가장 효율적인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남 지사는 대형버스에 의한 교통사고는 과다한 근무시간이라는 구조적 문제에 있다고 지적한 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경기도에서는 근로자들의 안전한 운행과 매일 출퇴근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연말시행을 차질 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군수님들의 의지가 중요하다. 조금 더 많은 시·군이 준공영제에 참여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도내 시장·군수들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직접 협조요청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안전에 대해서는 공짜가 없다. 예산과 비용, 시간, 노력이 들어가야 안전이 지켜진다. 근본적인 대책으로서의 준공영제 추진 필요성을 다시 말씀드리고, 지금 했던 것보다 훨씬 더 긴박한 자세로 시장·군수들과 함께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 지사는 이번 수도권 광역급행버스(M버스) 추돌사고와 관련해 도민의 안전을 위해 관할 부처인 국토교통부에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11일 오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수원 권선구 경진여객 차고지에서 버스 관계자 및 광역버스 운전기사들의 애로사항 및 건의사항을 청취를 하고 있다.(사진=경기도)


한편,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수원시 소재 경진여객 버스차고지를 찾아 버스기사 및 운송업체 관계자를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CNB=이병곤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