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윤손하의 성숙하지 못했던 아들 해명 논란 "왜?"

  •  

cnbnews 김지혜기자⁄ 2017.06.18 11:59:33

▲(사진=윤손하 SNS)

배우 윤손하가 논란에 휩싸였다.


SBS 8시 뉴스는 16일 방송에서 재벌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가담한 서울 사립초등학교 집단 폭행 사태를 방송했다. 그런데 이날 방송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아이 가운데 한 명이 윤손하의 아들로 밝혀져 논란이 됐다.


방송에서는 아이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 놓고 방망이로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사실과 상당 부분 다름이 있다"며 "피해아이 부모 말만 듣고 악의적으로 편집된 방송"이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또한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것은 플라스틱, 스티로폼으로 된 방망이"이라고 해명했다.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억지로 먹였다는 것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하며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아이의 엄마로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아이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하는 것이 올바른 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해명에 대중들은 더욱 분노했다. 일단 윤손하의 해명에 따르면 이불 속에 있는 한 아이에게 여러 명의 아이들이 방망이를 휘두른 것은 사실이다. 이 행동을 단순 장난으로만 보기에는 힘든 점이 있다는 것.


또한 다수의 네티즌들은 "당사자가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면, 그 순간부터는 장난일 수가 없다"며 상대 측의 입장을 배려하지 않은 해명에 화를 내고 있다. 일단 공개사과가 먼저 아니냐는 이야기도 많이 나오고 있다.


한편 해당 사건의 충격으로 피해자 A군은 근육 세포가 파괴돼 녹는 횡문근 융해증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