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안경환 “몰래 혼인신고는 젊은 시절 이기심 눈멀어 잘못” 사과

“아들 징계경감에 부당한 영향력 없어…기회주면 검찰개혁 이룰 것” 사퇴 거부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6.16 12:59:57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가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몰래 혼인신고' 등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초구 법원청사 인근에 있는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무효 판결이 난 첫 번째 결혼신고 과정 등에 대해 학자로, 글 쓰는 이로 살아오면서 그때의 잘못을 한순간도 잊은 적이 없다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했으나 야당들의 자진사퇴 요구를 거부,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안 후보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몰래 혼인신고에 대해 “70년 인생을 돌아볼 때 가장 큰 잘못은 저의 20대 중반, 청년시절에 저질렀던 일이라며 저는 당시 저만의 이기심에 눈이 멀어 당시 사랑했던 사람과 그 가족에게 실로 어처구니없는 잘못을 저질렀다.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그 일은 전적인 저의 잘못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안 후보자는 저는 즉시 깨닫고 후회했으며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스스로를 치료하면서 제 생애 가장 힘든 시간을 보냈다그 후로 저는 오늘까지 그 때의 그릇된 행동을 후회하고 반성하며 살아왔다. 학자로, 글 쓰는 이로 살아오면서 그 때의 잘못을 한 순간도 잊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자는 저는 40여 년 전, 20대 중반 젊은 시절에 엄청난 잘못을 저질렀다면서도 하나 말씀드리는 것은 그 후의 후회와 반성을 통해 저의 이기적인 모습을 되돌아보고 참된 존중과 사랑이 과연 무엇인가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안 후보자는 외압을 행사해 아들의 고교 퇴학 처분을 막은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의 아들은 재학하던 학교의 남녀학생을 엄격하게 분리시키는 학칙을 위반해 학내 절차를 거쳐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제가 절차에 개입하거나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적은 결코 없다며 강력 부인했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몰래 혼인신고' 등 각종 의혹으로 홍역을 앓고 있는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서초구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기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안 후보자는 다만, 학교측에서 징계절차의 일환으로 학생의 반성문과 함께 부모의 탄원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해 왔기에 부끄럽고 참담한 아비의 심경으로 탄원서를 작성하여 제출했다절차에 따라 부모로서 청원의 말씀을 드린 것이었을 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며 거듭 외압 의혹을 부인했다.

 

또한 안 후보자는 여성 비하 논란을 일으킨 자신의 저서와 관련해서는 어떤 글에서도 여성을 비하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으며 저 역시 한 사람의 남성으로서 남성의 본질과 욕망을 드러냄으로써 같은 남성들에게 성찰과 반성의 계기를 제공하고자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자는 야당들의 자진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칠십 평생을 학자로서, 글쓴이로서 살아왔는데, 기회가 주어진다면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소명으로 생각하고 국민의 여망인 검찰 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를 반드시 이루겠다며 사퇴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안 후보자는 저의 오래 전 개인사는 분명히 저의 잘못이다. 죽는 날까지 잊지 않고 사죄하며 살아갈 것"이지만 그 일로 인해 그 이후의 제 삶이, 학자로서, 글 쓰는 이로서 살아온 제 인생이 전면적으로 부정되는 것은 온당치 못한 일이라고 거듭 사죄를 표명했으나 자신에게 쏟아진 각종 의혹과 비판에 대해 사죄와 해명을 하면서 법무장관직 수행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