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 출판기념회

  •  

cnbnews 손강훈기자⁄ 2017.05.31 09:20:28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30일 열린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부영그룹)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30일 서울시 종로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역사서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 출판기념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이중근 회장을 비록한 박관용 전 국회의장, 한승수 전 국무총리, 김황식 전 국민총리, 성낙인 서울대 총장 등 각계 인사 및 행사 관계자 300여명이 함께했다.

우정체로 쓴 조선개국 385년은 태조 이성계가 즉위한 날부터 영조가 승하한 날까지 385년 14만140일간 조선왕조의 창업과 중흥, 민간사회의 생업, 일상과 풍습, 예술과 과학기술 등 역사적 사실을 있는 그대로 기록하고 나열하는 방식의 우정체로 기술한 역사서다.

이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5편의 역사서를 출간하며 ‘역사는 모방의 연속이며 세월은 관용을 추구한다’라는 생각을 하게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중근 회장은 그동안 국내는 물론 아·태지역과 아프리카지역 국가에 이르기까지 교육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으다. 특히 ‘6·25전쟁 1129일’요약본은 현재까지 1000만부 이상이 무상보급 되었고 영문으로도 번역돼 참전국과 참전용사 등 해외에 보급 중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