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민의당 새 원내대표, 호남 4선 ‘비安계’ 김동철 선출

“들떠있는 文 정부, 안 될 일 하려들면 막을 것…즉각적 개헌 착수를 요구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5.16 13:38:23

▲국민의당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결선까지 가는 접전 끝에 신임 원내대표로 3선의 김동철 의원(오른족. 광주 광산 갑)과 런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에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을 당선 시켰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결선까지 가는 접전 끝에 신임 원내대표로 4선의 김동철 의원(광주 광산 갑)과 런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에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을 당선 시켰다.


대선 패배에 따른 당내 진통을 수습하고 당 정체성을 확립해야 할 숙제를 안게 된 김 신임 원내대표는 우리 구성원 40명이 머리 맞대고 항상 대화 나누고 소통한다면 어떤 어려움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앞으로 전 당내 소통구조 중첩적으로 만들어서 아주 정말 우리 의원들의 의사가 제대로 그리고 강력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단합을 강조했다.

 

국민의당 소속 40명의 의원 중 당원권이 정지된 박준영 의원을 제외한 39명의 의원이 투표에 참석한 이날 원내대표 경선에는 김동철-이용호, 유성엽-박주현, 김관영-이언주 3파전으로 치러졌으나 1차 투표에서 김동철 14, 김관영 13, 유셩엽 12표를 얻어 어떤 후보도 과반을 넘지 못해 김동철 의원은 결선투표에서 결국 과반을 획득하며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김 원내대표는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계로 분류되며,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비대위원장을 내려놓은 박지원 전 대표에 이어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맡기도 했으며, 현재는 국회 예결산위원회 국민의당 간사를 맡고 있다.

 

현재 국민의당과 민주당으로 갈라진 민집모(민주당집권을 위한 모임)를 주도하기도 했으며, 국민의당 내에서 개헌드라이브를 가장 강하게 거는 개헌론자이기도 한 김 원내대표는 투표 전 정견발표에서 당선되면 개헌특위를 곧바로 가동시키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 지금 상당히 들떠있는 것 같다. 그리고 국민들에게 보여주기식 행보만 하는 것 같다정말 문재인 정부 성공해야한다는 신념 여기 있는 모두 한결같기에 협조할 거는 협조하겠지만 해선 안될 일을 할 때는 국민의당이 가장 앞장서서 막아낼 것이라고 대립각을 세웠다.

 

전임 주승용 전 원내대표에 이어 호남 중진이 또다시 원내대표로 당선되면서, 국민의당 원내에서의 호남 편중 구도가 다시금 재확인됐으며, 바른정당과의 통합 역시 호남 의원들을 중심으로 부정적 여론이 확산되면서 당분간은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수 밖에 없게 된 상황이다.

 

문재인 정부도 문 대통령 대선공약인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 창출 공약에 반기를 든 김 원내대표 당선으로 인해 추경 편성 등 국정 운영에 난항을 겪을 전망이며, 아울러 문재인 정부에 개헌 공약 이행을 압박하며 2018년 지방선거 전 개헌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정견발표에서도 내년 지방선거까지 남은 1년은 결코 긴 시간이 아닌 만큼, 국회 개헌특위를 즉각 가동하고 준비해 나가야한다문재인 정부는 개헌 약속을 뒤집었던 과거정권을 답습할 생각일랑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엄중 경고한다며 즉각적 개헌 착수를 요구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