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최순실 '19일 석방' 요구…수감번호 503(박 전 대통령) 도우려는 의도?

최순실 15일 법정서 "공소사실 전면 부인…재판장 판단해달라" 우회 석방 요구

  •  

cnbnews 김경수기자⁄ 2017.05.15 15:31:58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법정에서 오는 19일 석방해달라는 요구를 해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은 최 씨의 구속 만기일로, 재판부가 구속영장을 재발부하지 않으면 석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이 경우 수감번호 503(박근혜 전 대통령) 측 변호인 등과 접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수감번호 503은 오는 23일 서울지방법원에서 첫 재판이 진행될 예정이다.  

최순실 씨는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뇌물사건 재판에서 "저는 공소사실에 대해 전면 부인하기 때문에 재판장님께서 판단해달라"며 석방해 달라는 뜻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고 한 언론이 보도했다. 

최 씨는 이날 재판에서 "제가 뇌물을 받기 위해 한 일이 전혀 없다"고 주장하고 재판부가 추가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검토하기 위한 의견을 묻자 이 같이 대답했다. 

또 "말이나 보험·차량도 삼성이 자기네들 이름으로 한 것이다. 그것도 저희 것이 아닌데 왜 추징을 한 건지 이해가 안 간다"며 "저를 파렴치한 도둑으로 몰고 가면 이 땅에서 살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이어 "코어스포츠도 페이퍼컴퍼니가 아니라 회사를 만드는 시간을 줄이려고 한 것"이라며 "이제 정의사회이고,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새로 대통령이 탄생하셨기 때문에 제대로 밝혀야지, 의혹보도만 하면 안 된다"고 억울해했다.

네티즌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 'gosu****'는 "어이가 없네. 반드시 낱낱이 조사해서 재산형성과정 밝혀내고 모조리 추징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고, 'kosh****'는 "우선 숨겨놓은 재산부터 모조리 몰수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1122****'는 "삼성이 알아서 긴거지 자신은 달라한적 없다 이거네 ㅋㅋ"라고 비웃었고, 'came****'은 "지가 전직 대통령인 줄 아네.꼭 제대로 처벌 받길 바란다"고 허탈해했다. 

아울러 "이 여자 숨겨논 돈, 악착같이 밝혀내야한다(cski****)", "지시하는 버릇은 고대로네(dual****)", "아직도 정신을 못차렸네(kkl1****)", "유라 변호사비나 먼저 밝혀라(camd****)"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순실 씨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게서 수백억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판 중으로, 직권남용·강요 사건으로 지난해 구속기소 된 최 씨의 구속 만기는 19일이다. 다만 최씨가 뇌물 혐의 등으로 추가 기소된 만큼 재판부는 사안을 판단해 다시 구속영장을 발부할 수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