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대우·한화건설, 사우디 신도시 마스터플랜 발표

  •  

cnbnews 손강훈기자⁄ 2017.05.15 14:52:30

▲대우건설은 지난 12일 두바이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신도시 사업의 마스터플랜 수립 발표회를 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지난 12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신도시 사업의 마스터플랜 수립 발표회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우디 정부와 대우건설, 한화건설, SAPAC 컨소시엄이 추진하는 이 사업은 사우디 수도 리야드 공항에서 동쪽으로 12km 떨어진 지역에 분당신도시 2배 규모(40㎢)의 다흐얏 알푸르산(Dahyat Alfursan) 신도시를 건설하는 것이다. 

이들 컨소시엄은 지난해 3월 사우디 주택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사업의 세부 계획을 수립해왔다. 

전체 사업비 규모는 약 200억 달러(23조원) 내외이며 사업 수주가 최종 확정되면 역대 최대 규모의 해외건설 수주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마스터플랜 발표회에는 마제드 알 호가일(Majed Al-Hogail) 사우디아라비아 주택부 장관을 비롯한 주택부 인사, 권평오 주사우디 대사, 대우건설 박창민 사장, 한화건설 최광호 사장, 사우디아라비아 대형건설사인 SAPAC의 술라이만(Sulaiman) 회장 등이 참석했다. 

컨소시엄은 그동안 진행한 사업의 마스터플랜, 건축설계, 사업계획 등을 공개하고 대규모 신도시 사업 추진에 관한 토론도 진행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발표회에서 제기된 스마트 기술 적용 등 새로운 사항을 보완해 빠른 시일 내에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시공계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