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민의당 원내대표 경선, 유성엽·김관영·김동철 3파전

러닝메이트에 박주현·이언주·이용호 내정…‘호남민심 회복’ 기치로 세 대결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5.14 13:57:45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오른쪽)과 박주현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이 5·9 대선 참패의 충격을 추스르고 리더십 공백 상태의 당을 재건해야 한하는 것은 물론 문재인정부 첫 내각의 인사청문회 검증과 6월 정기국회 지휘를 숙제로 안고 16일 선출된 새 원내사령탑 경선 레이스가 유성엽(3·전북 정읍고창) 의원과 김관영(재선·전북 군산) 의원, 김동철(4·광주 광산갑) 의원(이하 기호순)의 호남권 의원 3파전으로 압축됐다.

 

유 의원이 야당 선명성 회복을 내세우지만 김관영 의원은 진보·보수가 아닌 제3의 길, 김동철 의원은 호남민심 회복을 기치로 내걸며 팽팽한 세 대결을 펴고 있는 이들은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에 각각 박주현(초선·비례대표) 의원과 이언주(재선·경기 광명을) 의원, 이용호(초선·전북 남원임실순창) 의원을 내세워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마쳤다.

 

특히 주승용 당대표 권한대행이 지난 1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통합돼 60석 정도면 캐스팅보트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외연 확장론의 물꼬를 텄으나 원내대표 후보군들의 생각은 제각각으로 누가 당선되느냐에 따라 통합논의 본격화 여부가 갈릴 것으로 보여 선거 과정에서는 통합론이 최대 이슈로 부상할 전망이다.

 

유 의원은 14일 언론과의 통화에서 지금은 우리당을 더 단단하게 보강할 때다. 다른 당과 연대나 합당은 바람직하지도 않고 그럴 겨를도 없다전 당선되더라도 합당 논의를 공론화하진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오른쪽)와 이언주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하지만 김관영 의원은 위기감이 있다는 건 국민의당이나 바른정당이나 생각이 같다. 정책연대부터 시작해 길게는 합당까지 염두에 둘 수 있다고 말했으며, 김동철 의원은 정책연대를 시작으로 국민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통합을 추진해야지 정치권이 앞서가선 안된다며 통합 자체에는 동의하면서도 당장 합당하는 건 시기상조라고 온도차를 보였다.

 

아울러 신임 원내대표는 취임하자마자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 등 그간 당 안팎에서 추천받은 후보군 중에서 적절한 인사를 골라 비대위원장을 맡겨야 할 책임도 있다.

 

▲국민의당 김동철 의원(오른쪽)과 이용호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각에서는 김관영 의원이 당선되면 러닝메이트인 이언주 의원이 김종인계로 분류되는 만큼 김종인 전 대표가 구원투수로 등판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반면, ‘손학규계로 분류되고 있는 김동철·유성엽 의원이 당선되면 손 전 대표가 지휘봉을 맡을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하고 있지만 대선 패배 후 당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비대위원장 자리를 누구도 선뜻 맡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실제로 김관영 의원과 가까운 김한길 전 대표는 비대위원장직 제안이 오더라도 고사할 것으로 알려져 이 때문에 현재 주승용 권한대행이 자연스럽게 비대위원장을 맡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후보군에 전북 출신 두명 등 전부 호남권 의원이라는 많은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