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어버이날 '홍준표 장인' 논란으로 시끄러운 온라인

'실검 조작' 논란에 이어 홍 후보 직접 "실검 1위 고맙다" 포스팅

  •  

cnbnews 김성민기자⁄ 2017.05.08 10:52:35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

어버이날인 8일 새벽 각종 포털사이트에 '홍준표 장인'이라는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올랐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유세 현장에서 자신의 장인을 "영감탱이"라 부른 것에 대한 논란이 다시 불거진 것이다.

홍 후보는 지난 4일 유세 현장에서 자신의 장인을 '영감탱이'라고 칭하며, 자신이 흙수저 출신이라 결혼을 앞두고 장인에게 구박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이후 홍 후보는 고시에 합격하고 나서 "장인어른은 우리 집에 올 생각하지 마소, 장모만 오소"라고 했으며 이어 "장모님에게 용돈을 주면서 '이 돈을 영감탱이(장인)와 나눠 쓰면 절대 앞으로 한 푼도 안 준다'고 얘기했다. 그렇게 26년을 살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문용식 가짜뉴스 대책단장이 온라인에 'PK 바닥 민심입니다. 패륜 집단의 결집이 무서울 정도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이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가 "PK 민심을 패륜으로 매도한다"는 거센 비판을 듣고 사의를 표명하기도 했다.

또한,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의 SNS에 "결혼 반대했다고 장인어른께 영감탱이라고 공개연설에서 헐뜯고 26년간 용돈 한 푼 안 주고 집에도 못 오시게 했다면 노인학대죄에 해당한다"고 맹비난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도 논평을 통해 "홍준표 후보의 막말 퍼레이드는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비하 대상도 다양하고 용어도 참으로 저급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홍준표 장인'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오른 것이 조작이라는 주장이 함께 공유되고 있다.

트위터 유저 '다좋아(달빛***)'는 "0시 40분, 1시 40분 정각에 '홍준표 장인'을 포털사이트에 검색해 주세요"라고 당부한 트윗을 올린 데 이어 "검색 후 연관 검색어 모조리 클릭, '홍준표 장인' 관련 기사에 댓글 달기, 지인들에게 검색 요청"이라며 해당 글을 공유해 달라는 의미로 '무한RT'를 해시태그 했다.

또 다른 유저는 "그냥 밤샌다 생각하고 열심히 합시다. 선거날 쉬니까 그날 기절하도록 해요"라고 글을 남기기도 했다.

▲(사진 = 트위터 캡처)


이 사실이 전해지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아이디 'youn****'라는 네티즌은 "문각기동대(문재인 열성 지지자들을 일컫는 말) 하는 행동은 지난 대선 국정원 댓글부대보다 더 무섭다"라며 "오늘부터는 홍준표 장인으로 키워드를 결정했구만. 대단해요"라고 비꼬았다.

아이디 'bleu****'라는 네티즌은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팩트 알린 게 무슨 잘못이냐"고 반문했다.

어버이날 오전 내내 이어진 '홍준표 장인' 논란에 홍 후보 본인이 페이스북에 적극적인 해명 글을 올렸다.

홍 후보는 "경상도에서는 장인어른을 친근하게 표시하는 속어로 영감쟁이, 영감탱이라고 하기도 한다"며 "그것을 패륜이라고 저를 비난하는 민주당의 작태가 참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영남을 싸잡아 패륜 집단이라고 매도해 놓고 역풍이 거세게 불자 이를 호도하기 위해 꾼들을 동원해 홍준표 장인을 검색케 해서 검색어 1위에 올려준 것은 참으로 고마운 일이나 번지수가 틀렸다"며 "참고로 장모님, 장인어른 두 분 모두 마지막에는 제가 모셨고 성남 천주교 공원묘지 안장도 제가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처)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