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대우조선해양 자회사 5곳 임직원들, 임금반납 자발적 동참

모회사 경영정상화 위한 고통분담에 한마음 한뜻으로 나서

  •  

cnbnews 최원석기자⁄ 2017.05.04 18:56:25

대우조선해양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자회사들도 임금을 반납하며 고통분담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포이사 정성립)은 회사 조기 경영정상화를 위해 신한중공업, 삼우중공업, 웰리브, 대우조선해양건설, DSME정보시스템 등 국내 자회사 5곳이 고통분담 차원에서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임금반납 동의절차를 진행한 결과 약 99.3%가 임금반납에 참여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 자회사들은 이미 지난해 임원 15~25%, 직원 3~15%의 임금을 반납해 오고 있는 등 지난해에만 인건비 약 20억원을 절감했다. 특히 이들 5개 회사는 이번 임금반납 동의를 통해 올해 4월 급여부터 임원 15~40%, 직원 10~15%의 임금을 반납할 예정으로, 지난해 이상의 인건비 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자회사들도 임금반납, 무급휴직, 연월차 소진, OT 제한, 자산매각 등 모회사에 준하는 자구계획을 이행해 오고 있으며, 2015년 이후 희망퇴직 등을 통해 인원 및 조직이 30% 가량 축소되어 운영돼 오고 있다”며 “이러한 자구계획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조기 경영정상화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월 임금반납 절차를 마무리한 대우조선해양은 1만 267명 중 1만 209명 99.4%가 최종적으로 임금반납에 동의했다.

(CNB=최원석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