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지원 “文측, ‘安 비방문서’ 오리발…말 그대로 적반하장”

“처음엔 인정했다가 문제되니 부인…송민순 쪽지 공개도 진실을 말하면 된다”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4.21 13:04:53

▲국민의당 박지원(왼쪽) 상임선대위원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선대위의 안철수 후보 비방작전 문서가 버젓이 나왔다. 그런데 공식문서가 아니라는 둥 모른다는 둥 오리발만 내밀면서 오히려 저를 공격한다”며 “문 후보 선대위는 안 후보 비방작전 문서와 관련해 오리발을 내밀고 있는데 이는 적반하장이자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비판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선대위의 안철수 후보 비방작전 문서가 버젓이 나왔다. 그런데 공식문서가 아니라는 둥 모른다는 둥 오리발만 내밀면서 오히려 저를 공격한다문 후보 선대위는 안 후보 비방작전 문서와 관련해 오리발을 내밀고 있는데 이는 적반하장이자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문 후보는) 왜 보도한 언론에는 말 한마디 못하느냐. 첫 보도 기사 중에는 인정한다고 했다가, 문제가 되니 부인하려는 시도는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못한다. 문재인 선대위가 더 센 네거티브로 이 비방문서 파동을 잠재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문재인 후보, 언제까지 피할 생각입니까? 문 후보가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십시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왜 모든 사실을 문 후보는 일단 부인하고 변명하는 일을 되풀이하는지 이해가 안된다. 송민순 전 장관이 쪽지를 공개했다면 문 후보는 진실을 말하면 된다문 후보는) ‘대통령 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간다고 했던 발언을 미국과 협의해서 북한에 가겠다로 수정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북한 여성 응원단 성형발언, ‘장애인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했던 일을 금세 사과했다.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바뀌는 이런 모습을 국민은 바라고 있다비판하면서 문 후보를 향해 부인하고 변명하지 마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