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지원 “文측, ‘安 비방문서’ 오리발…말 그대로 적반하장”

“처음엔 인정했다가 문제되니 부인…송민순 쪽지 공개도 진실을 말하면 된다”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4.21 13:04:53

▲국민의당 박지원(왼쪽) 상임선대위원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선대위의 안철수 후보 비방작전 문서가 버젓이 나왔다. 그런데 공식문서가 아니라는 둥 모른다는 둥 오리발만 내밀면서 오히려 저를 공격한다”며 “문 후보 선대위는 안 후보 비방작전 문서와 관련해 오리발을 내밀고 있는데 이는 적반하장이자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비판했다.(자료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선대위원장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선대위의 안철수 후보 비방작전 문서가 버젓이 나왔다. 그런데 공식문서가 아니라는 둥 모른다는 둥 오리발만 내밀면서 오히려 저를 공격한다문 후보 선대위는 안 후보 비방작전 문서와 관련해 오리발을 내밀고 있는데 이는 적반하장이자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문 후보는) 왜 보도한 언론에는 말 한마디 못하느냐. 첫 보도 기사 중에는 인정한다고 했다가, 문제가 되니 부인하려는 시도는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못한다. 문재인 선대위가 더 센 네거티브로 이 비방문서 파동을 잠재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라며 문재인 후보, 언제까지 피할 생각입니까? 문 후보가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십시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송민순 전 외교부장관의 회고록 내용과 관련해 왜 모든 사실을 문 후보는 일단 부인하고 변명하는 일을 되풀이하는지 이해가 안된다. 송민순 전 장관이 쪽지를 공개했다면 문 후보는 진실을 말하면 된다문 후보는) ‘대통령 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간다고 했던 발언을 미국과 협의해서 북한에 가겠다로 수정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북한 여성 응원단 성형발언, ‘장애인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했던 일을 금세 사과했다.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바뀌는 이런 모습을 국민은 바라고 있다비판하면서 문 후보를 향해 부인하고 변명하지 마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