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갤럽] 文 41% >安 30% >홍준표 9%…安, 7%p 급락

정당지지도 민주 40% >국민 19% >한국 9% >바른 5% >정의 5% >새누리 2%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4.21 11:14:55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데선후보와의 지지율 격차가 두자리 숫자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나 최근 안 후보의 지지율 급상승으로 형성됐던 양강구도가 무너지고 문재인 대세론이 부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정치권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8~20일 전국 성인 14명에게 누가 다음번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민주당 문재인 41%, 국민의당 안철수 30%, 지유한국당 홍준표 9%, 정의당 심상정 4%, 바른정당 유승민 3%, 새누리당 2%였으며, 지지후조 없음/의견유보 12%로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문 후보 1%p, 홍 후보 2%p, 심 후보 1%p 상승한 반면, 안 후보는 무려 7%p나 급락했으며, 안 후보 지지도 하락은 남성(40%35%)보다 여성(34%25%), 50대 이상(10%p 하락), 인천/경기(38%28%), 대전/세종/충청(42%29%), 대구/경북(48%23%), 무당(無黨)(39%25%) 등에서 두드러졌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대선에 꼭 투표할 것이라고 답한 적극 투표 의향자(904) 중에서는 문 후보 43%, 안 후보 30%로 나타나 양자 격차가 지난주 6%p에서 13%p로 늘어났으며, 현재 지지하는 후보가 있는 사람(880)에게 계속 지지 의향을 물은 결과 64%앞으로도 계속 지지할 것 같다’, 34%상황에 따라 다른 사람 지지로 바꿀 수도 있다’'고 답했다.

 

문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에게 지지 이유를 물은 결과(416, 자유응답) ‘정권교체/적폐청산’(13%), ‘다른 사람보다 나아서’(12%), ‘믿음/신뢰’(8%), ‘준비된 대통령/검증된 인물’(6%), ‘깨끗/청렴’(6%), ‘경험/연륜’(5%) 등 주로 안정적 이미지가 두드러졌다.

 

반면 안 후보를 지지하는 사람들은(301, 자유응답) ‘새롭다/참신함’(14%), ‘깨끗/청렴’(13%), ‘다른 사람보다 나아서’(9%), ‘유능/똑똑함’(6%) 등을 이유로 들어 기존 정치인들과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원내 정당 대선 후보 여섯 명 각각에 대한 호감 여부를 물은 결과 호감이 간다는 응답은 문재인(53%), 안철수(52%), 심상정(48%)50% 내외로 비슷하게 나타났고 유승민(42%), 홍준표(18%), 조원진(3%)이 뒤를 이었다.

 

정당지지도 조사에서는 민주당은 지난 주 대비 1%p 하락했으나 40% 지지율로 선두를 고수 했으며, 국민의당은 5%p 하락해 19%fh 가장 큰 변화를 보었고, 한국당 9%, 바른정당 5%, 정의당 5%, 새누리당 2%, 없음/의견유보 19%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00%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25%(총 통화 4,043명 중 1,004명 응답 완료)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