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JTBC] 文42.0% >安31.8%…文-安 10%p 이상 벌어져

安에게 집중됐던 보수표 분산 현상…홍준표8.5% >유승민3.9% >심상정3.6%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4.20 11:23:26

▲(사진=jtbc 캡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안 후보에게 집중됐던 보수표 현상이 분산되면서 최근 들어 각 여론조사에서 하락하거나 정체현상을 보이면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와 지지율 격차가 10%p 이상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나 정치권의 관심을 끌고 있다.

 

19JTBC가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8~19일 이틀간 전국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차기대선 후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민주당 문 후보 42.0%, 국민의당 안 후보 31.8%로 조사돼 지지율 격차가 두자리 숫자로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동일기관의 1주일 전 조사 때는 안 후보 38.3%, 문 후보 38.0%로 안 후보가 0.3%p 앞섰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문 후보 지지율이 4.0%p 오른 반면, 안 후보 지지율은 6.5%p 급락했기 때문에 문 후보가 10.2%p 앞섰다.

 

이어 지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는 2.0%p상승한 8.5%,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도 1.8%p 상승한 3.9%를 기록해 안 후보에게 쏠렸던 보수표가 분산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낳았으며,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를 3.6%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전화 임의전화걸기(RDD) 표본 프레임 무작위 추출 방식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를 통해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8%포인트였고, 응답률은 16.9%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