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TV 토론] ‘스탠딩 토론’ 시선 끌어…난타전에 ‘민낯’ 드러내

주도권 없는 형식으로 긴장 연속…외교안보 분야 ‘십자포화’로 ‘文 청문회’ 착각시킬 정도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4.20 11:03:23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정의당 심상정(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KBS에서 19일 저녁 열린 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회는 모두발언과 마무리발언, 공통질문을 제외한 90분간 주도권 없이 난상토론이 벌어진 덕에 언제 자기에게 질문이 돌아올지 모르는 후보들은 긴장한 채 2시간 내내 서 있어야 하는 형식으로 치러져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

    

특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홍준표, 국민의당 안철수,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각 후보들은 처음 도입된 스탠딩 토론으로 자신에게 주어진 9분이라는 시간을 효율적으로 배분하는 데 익숙하지 않아 상당 시간을 혼자 얘기하기도 했다.

 

본격적인 토론 전 ‘1‘2버튼 중 하나를 눌러 공개되지 않은 사전질문 가운데 하나를 정하는 순서에서 국민의당 안 보가 자신의 기호를 암시하듯 “3번은 없나요라고 할 때만 해도 화기애애했으나 공이 울리자 준비된 원고나 자료 없이 거의 맨손으로 싸우는 치열한 난타전 양상을 보여 각 후보들의 민낯을 드러내기에 충분했다.

 

토론을 앞두고 다른 후보들이 공방을 벌일 시간에는 앉아 있어도 되지 않느냐는 일부 후보의 제안에 예비의자가 마련됐지만 가끔은 산만하다 싶을 정도로 후보자 간 발언이 오간 탓에 잠시도 앉아 있을 새가 없이 '스탠딩 토론'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각 후보들은 토론이 진행된 두 시간 내내 선 채로 설전을 벌여 앉은 채로 진행되던 토론에 임했을 때보다 후보들의 동작은 훨씬 자유로웠다.

 

국민의당 안 후보는 아예 모두발언에서 선거 벽보에 실린 자세 그대로 두 손을 위로 뻗어 국민이 이긴다"고 외치기도 했으며, 기초연금 관련 논쟁을 벌이던 대목에서 나란히 섰던 민주당 문 후보와 바른정당 유 후보는 서로를 향해 반쯤 돌아선 채로 손짓을 써가며 흡사 미국 대선 당시 트럼프 후보와 힐러리 후보처럼 논쟁을 벌였다.

 

준비된 원고 없이 토론에 임하는 후보들에게 주어진 무기라고는 펜과 메모지뿐이어서 미리 준비할 수 있는 모두발언과 마무리발언을 빼면 머릿속에 든 사전 배경지식을 풀어내며 임기응변 능력을 보여줘야 했다.

 

▲토론이 시작되기 전 KBS 정문에는 각 후보들 선거운동원들이 모여들어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으며, 특히 유세노래에 맞춰 율동을 하는가 하면 북과 장구를 두드리며 분위기를 띄웠고 후보들이 입장할 때는 더 큰 환호성으로 기를 북돋웠다. (사진=연합뉴스)

보고 읽을 원고가 없으니 기존 토론회에서 주로 책상 위 원고에 고정됐던 후보들의 시선은 자연스럽게 앞과 옆을 향했으며, 자신 있는 대목이 나오면 카메라를 똑바로 바라보고 이야기하는 후보가 있었는가 하면 열띤 공방이 벌일 때는 상대 후보를 응시하면서 자기 논리를 펼쳤으며, 상대의 의중을 제대로 파악해야 답변도 제대로 할 수 있는 만큼 자기에게 질문이 쏟아질 때면 열심히 메모지에 적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토론의 관건 중 하나는 공통질문이 끝나고 나면 한 후보에게 9분씩 주어져 총 45분간 난타전이 벌어졌는데 이 난상토론에서 후보들이 자신에게 주어진 9분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쓰는지가 중요한 대목이었으나 발언총량제가 처음 도입된 탓인지 일부 후보들은 적절한 시간 배분에 애를 먹기도 했다.

 

의도와 무관하게 시간 관리에 가장 애를 먹은 사람은 네 후보의 질문이 집중되면서 답변하는 데만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해 다른 후보에게 질문할 시간이 충분하지 않은 듯 했던 문 후보로서 이 때문에 문 후보는 자신에게 향한 일부 질문에 다른 후보에게도 물어보시죠라며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

 

상대적으로 질문을 덜 받았던 자유한국당 홍 후보는 일부 후보가 답변할 시간도 남아있지 않았던 탓에 자신이 남겨둔 255초 동안 혼자 얘기하다시피 했으며, 4초밖에 남지 않았는데 질문을 받은 국민의당 안 후보는 ”4초 만에 뭘하지?"라며 허탈하게 웃기도 했다.

 

한편 45분간의 난상토론은 주도권 없이 진행돼 발언하고 싶으면 때를 봐서 끼어들 수밖에 없어 자연스레 후보들 사이에서는 치열한 눈치작전이 벌어졌다.

 

국가보안법 폐지 이슈를 놓고 민주당 문 후보와 바른정당 유 보의 논쟁이 길어지자 이를 지켜보던 정의당 심 후보가 개입해 문 후보에게 같은 이슈를 묻는 대목이 대표적 사례로 지적되는 등 일부 장면에서는 주도권이 없는 토론 형식이 무질서하게 흐를 염려가 들게 했다.

 

두 번째 총량제 토론에서 안 후보의 질문을 받은 문 후보는 첫 질문에만 답한 채 다른 후보에게 질문하려 했으나 안 후보는 질문이 남았다고 이의를 제기했고 결국 사회자가 개입해서야 상황이 정리됐다.

 

앞서 토론이 시작되기 전 KBS 정문에는 각 후보들 선거운동원들이 모여들어 뜨거운 응원전을 펼쳤으며, 특히 유세노래에 맞춰 율동을 하는가 하면 북과 장구를 두드리며 분위기를 띄웠고 후보들이 입장할 때는 더 큰 환호성으로 기를 북돋웠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