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부산 갈맷길, 더 길어지고 다양해진 코스 걷는다

노선신설, 구간연장 등 2개 구간 15km 늘어

  •  

cnbnews 최원석기자⁄ 2017.04.19 18:25:14

▲(사진=부산시)


부산시는 부산의 대표 명품 산책길인 갈맷길의 노선을 새로이 추가 신설하고 기존 구간을 연장하는 등 걷기체험 코스를 추가 확대하고 갈맷길의 제2 도약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도심 속에서 산, 바다, 강, 온천을 모두 품고 있는 사포지향의 부산 갈맷길은 지난 2012년 2월에 9개 코스 20개 구간 263.8km로 노선이 확정된 이후 북구의 화명생태공원 및 화명수목원, 영도구의 국립해양박물관 등 새로운 관광명소를 추가하고 코스 주변의 여건변화를 고려하여 갈맷길 조성 5년 만에 노선을 조정하는 것이다.


이번 노선조정 사항은 북구 구포역에서 낙동강변을 따라 금정산성 동문(6-3구간 신설)까지 이르는 11.3km 구간을 신설, 낙동강 화명생태공원~대천천 ~화명수목원~금정산성 서문~동문에 이르는 탁트인 강변과 맑은 생태하천, 금정산성을 통해 걷는 코스를 연결하고, 영도구 남항대교~태종대까지의 3-3구간을 동삼혁신지구까지 3.7km 더 연장하여 동삼 해수천~아미르공원~동삼동 패총전시관~국립해양박물관~부산크루즈 국제여객터미널~동삼해수천을 따라 동삼혁신지구를 한바퀴 도는 등 색다른 걷기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로써 부산 갈맷길은 9개 코스 20개 구간 263.8km에서 한 개의 신설구간과 연장으로 인해 21개 구간 278.8km로 늘어나 갈맷길 칠백리가 완성되는 것이다.


시에서는 이밖에도 남구 문화회관 주변에 새로이 개관한 UN평화기념관, 일제강제동원역사관을 돌아보는 코스(0.5km)와 해운대구 구덕포 동해남부선 폐선부지에서 달맞이길에 이르는 코스(1.7km), 구포역에서 구포 어린이교통공원, 구포 무장애숲길, 운수사에 이르는 코스(5km)도 추천코스로 연결하여 갈맷길 주변 새로운 시설을 관람,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다양한 걷기코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노선조정은 그동안 제시된 시민의견과 지난 1월부터 실시한 구(군) 전수조사와 노선조정 신청을 받아 부산시와 자치구(군), 전문가 합동 현장실사와 관련단체 의견협의를 통해 최적안을 마련하였으며 보행길 조성관련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확정하였다.


시에서는 갈맷길의 글로벌 브랜드 강화를 위해 워킹&트레킹 관계자 국제회의인 '2019 ATC'와 '2020 WTC' 유치를 통해 전 세계에 갈맷길의 도시 부산의 위상을 더 높일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체험용 도보관광 추세에 걸맞은 갈맷길을 활용한 숙박 체류형 관광상품화 전략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갈맷길 구간내 여러가지 안내표시판으로 시민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안내체계를 정비하고 갈맷길을 포함한 부산의 길 모니터단 운영, 새로운 걷기 붐 조성을 위한 시와 구(군) 全공무원 갈맷길 동시체험행사 시행 등 갈맷길 인지도 제고와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추진하며, 이번 노선조정에 따른 안내시스템 개편과 각종 편의시설 확충 등 한층 더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연간 250여 명에 달하는 갈맷길 완주자의 편의제공을 위해 그동안 스탬프 날인 인증방식에 의존해 잉크증발 등 많은 불편을 겪어왔으나 금년부터 QR코드를 활용한 온라인 겸용 인증방식 도입, 스탬프 날인방법 개선, 인증대 재질과 디자인 변경 등 전구간의 도보인증대를 지난 3월 새롭게 설치완료 하였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갈맷길을 활용한 도시브랜드 제고와 새로운 글로벌 관광자원으로서 활용도를 더 높이고 단계적으로 갈맷길과 도심보행길 연결을 통해 생활속 걷기문화 활성화와 아울러 다각적인 관광산업화 모색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CNB=최원석 기자)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