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KSOI] TV토론 후 文46.9% >安34.4%…'무너진 양강구도'

일주일새 오차범위 밖으로 격차 벌어져…文 양자대결도 50.3% 대 42.7% 앞서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4.17 13:37:17

지난 13일 대선후보 간 첫 합동 TV토론 이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간의 지지율격차간의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밖인 두자리 숫자로 크게 벌어진 것으로 나타나 양강구도가 무너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대선후보 간 첫 합동 TV토론 다음날인 14~15일 이틀간 전국 성인 115명을 대상으로 정당후보자간 5자 가상대결 조사를 실시한 결과 민주당 문 후보가 46.9%를 기록해 34.4%를 얻은 국민의당 안 후보를 제치고 선두를 고수했다.

 

이는 지난 7~8일 동일기관의 조사와 비교하면 문 후보는 5.1%p 상승한 반면 안 후보는 3.5%p 하락하면서 두 후보자간 격차가 4.0%p에서 12.5%p차로 오차범위 밖인 두자리 숫자로 크게 벌어졌다.

 

그 뒤를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6.8%,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3.4%, 정의당 심상정 후보 2.9% 순이었으며, 지지하는 후보가 없거나 모름·무응답은 각각 3.4%2.4%로 나타났고 적극적 투표참여 의향층에서는 문 후보는 과반에 육박하는 49.4%를 얻었고 안 후보는 34.4%에 그치면서 두 후보간 격차는 15.0% 포인트로 더 벌어졌다.

 

문 후보는 연령대별로 20(61.2%)30(61.0%), 40(59.4%)에서 과반이 넘는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20(39.7%P)30(37.4%P), 40(33.6%P)에서 안 후보를 크게 앞섰다.

 

문 후보는 지역별로 광주·전라(53.3%)와 인천·경기(51.1%), 부산·울산·경남(47.4%)에서 압도적 선두였으며, 특히 광주·전라지역에서 안 후보에 비해 16.8%p, 부산·울산·경남(18.2%p)과 인천·경기(16.9%p), 서울(11.1%p)지역 등에서 안 후보를 10%p 격차 이상 앞서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안 후보는 연령별로 60세 이상(52.0%)에서 과반이 넘는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50(43.4%)에서도 문 후보에게 5.8%p 앞섰고 지역별로는 대구·경북(34.1%)지역에서 문 후보를 7.6%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서울(36.1%)과 광주·전라(36.5%)지역에서 지지도가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됐고 직업별로 기타·무직(45.2%), 자영업자(40.9%)와 가정주부(38.9%)계층, 지지정당별로는 국민의당(94.8%)과 바른정당(42.2%)지지층에서 다소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문 후보와 는 안 후보간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도 문 후보 50.3%, 안 후보 42.7%로 격차는 7.6%p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으며, 적극적 투표참여층에서는 문 후보 52.5%, 안 후보 42.7%를 기록하면서 격차는 9.8%p 확대됐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RDD(무선81.1%, 유선 18.9%)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이며, 응답률은 17.3%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