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경북 고령 대가야, '열린관광지'로 최종 선정

유네스코 세계유산 정식 등재 가능성 보여

  •  

cnbnews 김태우기자⁄ 2017.04.16 22:03:09

▲고령 대가야 역사테마관광지.(사진제공=경북도)

경북 고령 대가야가 역사테마관광지로 장애물 없는 열린 관광지로 관광사업이 호황을 누릴 전망이다.


경상북도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2017년도 열린 관광지'공모사업에서 '고령 대가야 역사테마관광지'가 최종 선정됐다.


경상북도와 고령군은 이번 호재로 인해 잠정등록 상태인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정식 등재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열린 관광지'는 장애인, 어르신, 영․유아 동반 가족 등 모든 관광객이 이동할 때 불편이 없고 관광활동에 제약 없는 무장애(Barrier Free) 관광지를 말한다.


2015년부터 장애물 없는 관광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사업에 참가한 경상북도와 고령군은 '장애물 없는 관광, 모두를 위한 관광(Tourism for All)'을 비전 목표로, 장애인 및 노약자 관련 내용을 추가한 팸플릿 및 안내판 개선사업, 장애인 전용 캠핑장 조성사업, 장애인 및 영․유아 동반가족을 위한 편의시설 개선사업, 장애물 없는 공간 확보를 위한 관광지 시설환경 개선사업, 장애인 등 보행약자를 고려한 대가야 고분군 주변 탐방로 조성 등 열린 관광지의 이념에 부합할 수 있는 맞춤형 세부사업계획을 내놓아 심사단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이끌어냈다.


또 오는 5월부터 시작될 사업에서 경북도와 고령군은 장애인 화장실 등 개보수 7천만원, 장애인 전용 주차장 및 캠핑장 조성 6천만원, 수유실 설치 등 휴게․편의시설 개보수 6천만원 등을 투자할 방침을 세워두고 한국관광공사의 컨설팅을 기다리고 있다.


서 원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올해 전국공모사업에서 경상북도가 당당히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며, "장애인 및 노약자 등 관광소외계층도 함께 누릴 수 있는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관광정책 수립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선정 소감을 전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