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장우석의 미국 주식] 코뿔소가 본 세상은?

  •  

cnbnews 장우석기자⁄ 2017.04.06 08:41:54

코뿔소가 보는 세상에는 항상 가운데 부분에 삼각형의 물체가 등장한다. 그 삼각형은 바로 자기 코다. 자기 코 때문에 사물마다 삼각형의 물체가 있다고 코뿔소는 믿고 있는 것이다.

코뿔소처럼 자기 코에 가려서 주식시장을 제대로 바라보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기업의 실적보다 차트분석을 더 많이 선호하고, 냉철한 분석과 판단보다는 각종 루머에 의존한 의미 없는 잦은 매매가 바로 그 경우라 할 수 있다.

“그럼 코뿔소처럼 되지 않으려면 어찌해야 하나요?”

투자자들이 필자에게 자주 묻는 질문이다. 어차피 우리 인간은 코뿔소가 아니니, 신체구조상 큰 코가 우리의 시야를 가리지는 않는다.

하지만 주식시장으로 들어오면 가상의 코가 존재하게 되는데, 그 커다란 코는 주식본연의 모습을 보고 싶어 하는 의지와는 상관없이 시야를 가리게 한다.

기관이나 외국인이 어떤 종목을 얼마에 몇 주를 사는지에 대한 수급 정보와, 어느 증권사를 통해서 거래가 되는지를 훤히 보여주는 거래증권사 정보, 5호가 혹은 10호가를 통해서 매수, 매도자의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고, 수많은 지표를 담은 차트 툴, 더 나아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아니 존재할 수 없는 매매신호까지 국내 증권사들은 제공하고 있다.

지금은 국내에서 주식을 투자하는 분들이 보고 있는 그 정보들이 일상화 되었지만, 사실 그 정보는 주식시장의 시야를 가리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즉 코뿔소의 코와 같은, 적어도 주식투자에 있어서 도움이 별로 되지 않는 정보다.

▲사진=Pixabay


미국은 세계 최고의 선진시장으로서 이러한 코뿔소의 코를 없애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해 왔다. 

그래서 지금 투자자가 HTS에서 얻을 수 있는 정보는 실적과 뉴스가 대부분이고, 그 외 기능은 없어지거나 더 단순해지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AI(인공지능)기술을 갖고 있음에도 주식시장에서만큼은 활용하지 않는다.

결국 스스로 기업의 본질만을 보는 습관을 들이면 코뿔소처럼 어리석은 투자자가 되지 않을 것이다. 기업의 실적과 비전, 그리고 그 기업을 믿고 투자하는 것이 본질이다.  

이제 많은 분들께 묻고 싶다. 

“주식시장은 신(神)도 예측이 불가능한 영역이다”에 동의 하는지 말이다.

동의 한다면 코뿔소와 같은 어리석은 오류를 범하면 안 된다. 스스로의 노력과 냉철함을 바탕으로 주식시장 본연의 모습을 보는 연습을 해보자.

결론은 기업의 실적(result)과 가치(value)다.

[장우석 유에스스탁 본부장] 


* [장우석의 미국 주식]은 월 2회 연재됩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