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와 김해시, 가야왕궁지 찾기 위한 발굴조사 재착수

삼국시대 문화층 중심으로 전면 노출해 가야왕궁지 실체 확인

  •  

cnbnews 강우권기자⁄ 2017.03.13 12:08:48

▲김해 가야왕궁지 삼국시대층 유물 (사진제공=김해시)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4일 오전 11시 김해 봉황동유적(사적 제2호) 발굴조사 개토제(開土祭)를 시작으로, 동절기동안 중단됐던 가야왕궁지 발굴조사를 본격적으로 재착수한다.

김해 봉황동유적은 금관가야 수로왕대의 왕궁터로 추정되며, 그동안 일제 강점기에 회현리패총 조사를 시작으로 주변 일대에 대한 발굴조사가 60여 차례에 걸쳐 이루어진 결과, 토성, 수혈 주거지, 패총 등이 확인됐다. 

이에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에서 2015년부터 추정 왕궁터 중심부에 대한 발굴조사를 시작했으며, 발굴 결과 대형건물지, 가야시대 기와 및 바퀴모양토기(차륜형토기), 송풍관(送風管), 연화문전돌(蓮花文塼) 등 당시 대형건물지에서 확인되는 유물이 출토됐다. 이외에도 고래척추뼈, 곡옥(曲玉) 등 40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됐다. 

이번 발굴조사는 삼국시대 문화층을 중심으로 전면 노출해 가야왕궁지의 실체를 확인할 예정이며 문헌사·고고학·지질학 등 다양한 학제 간 연구와 병행해 2018년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금관가야 왕궁의 실체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와 김해시는 2015년 9월 '가야왕궁지 학술발굴조사 업무협약' 을 맺은 바 있으며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향후 김해 봉황동 유적의 복원정비와 학술적 가치 규명의 귀중한 자료를 확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