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 “안보문제 정치적 이용, 하지 말아야 할 안보 적폐”

“사드 차기정부로 넘기면 해결 복안 있어…대선 직후 4강 외교에 착수할 것”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2.16 18:18:10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6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안보 자문단 ‘국민아그레망’ 발족식에서 “혹시라도 안보에 관한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것은 하지 말아야 할 안보 적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6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안보 자문단 국민아그레망발족식에서 혹시라도 안보에 관한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것은 하지 말아야 할 안보 적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발족식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의 중거리탄도미사일 발사와 김정남 피살 등 일련의 사태를 거론하며 이같이 언급하면서 우리가 긴장을 갖고 이 사안을 바라봐야겠지만, 정치인들이 정치적인 목적으로 국민 불안을 가중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문 전 대표는 북한은 비정상적이고 예측할 수 없는 나라로, 남북 신뢰를 복원하려면 굉장히 많은 시간과 노력이 걸린다는 전제로 대북정책을 마련해야 한다사건 하나하나에 대북정책이 흔들린다면 일관성 있는 정책을 펼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문 전 대표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배치 계획과 관련해 다음 정부의 외교적 입지를 넓혀주기 위해서라도 다음 정부로 넘기는 게 맞다최종결정을 다음 정부로 넘겨주면 외교적으로 충분히 해결할 복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전 대표는 우리 외교 상황은 대단히 엄중하다. 나라를 뒷받침하는 외교·안보와 경제 두 기둥이 박근혜 정부에서 무너졌다사드를 둘러싸고 중국과 경제통상을 염려할 정도로 관계가 악화했다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12·28 한일위안부 합의를 거론하며 정부가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고 합의함으로써 난제를 추가해 양국관계를 오히려 꼬이게 했다. 합의 자체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비판하면서도 위안부 문제를 풀어가면서 한일관계도 함께 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남북관계 자체가 파탄 난 가운데 국민은 혹시라도 남북 간 심각한 군사적 충돌이라도 있지 않을까 걱정하는 상황이라며 미국과 중국 간 동북아 질서를 놓고 갈등이 커지는 등 우리로선 더욱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고 진단했다.

 

문 전 대표는 세계 각국은 자국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국익외교 시대로 접어든 것 같다. 우리도 우리의 국익을 최우선시하는 외교를 해야 한다실사구시적인 관점이 필요하며, 적어도 한반도와 동북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이며 주도한다는 의식도 함께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인수위 없는 대선이라 정권교체 이후 외교 분야에서도 바로 시작할 수 있는 로드맵이 필요하다대선 직후 적어도 4강에 대한 외교에 착수할 수 있게 당과 함께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정부는 외교를 외교 자체로 다루지 않고 국내 정치 목적으로 다뤄 초기에는 반짝 효과를 볼 수 있었지만, 외교관계를 꼬이게 해 결과적으로 실패한 외교였다이를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