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CJ올리브영 ‘즐거운 동행’ 프로젝트…제주 지역 유명 기업 판로 지원

  •  

cnbnews 김유림기자⁄ 2017.01.12 11:16:09

▲올리브영 광복본점 즐거운 동행존. (사진=올리브영)


청정 지역 제주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올리브영이 제주 지역 강소 기업에서 제조한 화장품 판매를 시작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헬스 앤 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CJ그룹의 상생프로젝트 ‘즐거운 동행’을 통해 제주 지역 기업이 만든 베이직 케어 제품 13종을 판매한다고 9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지난해 5월부터 ‘즐거운 동행’에 참여해 각 지역의 유망한 상품을 발굴하고 판로를 지원해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하는 공유가치창출(CSV: Creating Shared Value)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 30일 부산에 문을 연 올리브영의 두 번째 플래그십스토어 광복본점에 ‘즐거운 동행존(Zone)’을 만들어 제주 화장품 브랜드 ‘아꼬제’의 스킨케어 제품 라인 ▲하이드레이팅 3종 ▲화이트닝 3종 ▲리바이빙(피부활력/보습) 2종을 비롯해 ‘제이듀’의 ▲그린모이스트토너 ▲에멀젼 ▲에센스 ▲크림 ▲세트 각 1종을 입점시켰다. 

광복본점을 시작으로 올해 3월부터는 제주 지역 매장 및 올리브영 공식 온라인숍으로도 판매처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에 새롭게 입점한 ‘아꼬제(ACCOJE)’는 제주에 생산 공장을 둔 화장품 OEM(주문자 상표부착 생산) 및 ODM(연구, 개발 생산)전문기업 UCL의 브랜드다. 제주산 원료를 10% 이상 사용하고 원료 재배부터 완제품 제조에 이르기까지 화장품 생산의 전 공정을 제주 현지에서 진행했으며, 제주도청으로부터 ‘제주 화장품 인증(Cosmetic Cert JEJU)’을 받았다.

파라벤6종, 인공향, 인공색소 등을 배제해 안전성을 높였으며, 제품이 피부에 빠르게 스며들어 보습감이 뛰어나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패키지 디자인을 제주 현무암을 컨셉으로 잡았다. 

‘제이듀(J:DEW)’ 역시 제주도에 본사를 둔 제이어스의 화장품 브랜드다. 제주지역 향토 브랜드육성을 위하여 재단법인 제주테크노파크가 100% 출자해 2008년 7월 설립된 공익기업이다. 

제이듀는 제주(Jeju)와 이슬(Dew)을 합친 브랜드 명으로, 제주 지역에서 재배한 알로에와 녹차가 주성분이어서 민감한 피부를 진정시키는데 도움을 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피부 산화를 방지하는 브로콜리 추출물을 넣어 피부 본연의 맑은 빛을 촉촉하게 살려준다는 특징이 있다.

선보경 CJ올리브네트웍스 상품본부장은 “올리브영은 지난해 상생프로젝트 ‘즐거운 동행’의 일환으로 지역특화 브랜드 ‘리얼’을 론칭하는 한편, 스타트업 기업의 판로를 개척하는데도 앞장서고 있다”며 “이번 ‘즐거운 동행’ 제주 화장품 출시를 통해 올리브영만의 차별화된 상생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판로지원을 통해 재배 농가, 지역 기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