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LG유플러스, 초소형 LTE 라우터 ‘U+ myFi’ 출시

  •  

cnbnews 선명규기자⁄ 2017.01.11 09:21:38

LG유플러스가 초소형, 초경량 모바일 핫스팟이 가능한 국내 최소형 LTE 라우터 ‘U+ myFi’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U+ myFi는 전국 어디서나 LTE 신호를 받아 WiFi 신호로 바꿔주는 휴대형 라우터다. 무게는 24g으로 국내 출시된 LTE 라우터 중 가장 가볍고 슬림하다. 명함보다 작아 지갑이나 바지 주머니에 넣고 다닐 수 있다.
 
출고가는 9만5000원이며 LTE CarFi(2nd Device) 10GB(월 1만6500원)/20GB(월 2만4750원) 요금제로 가입이 가능하다. 현재 공시지원금을 받게 되면 단말기 부담금은 따로 없다.
 
U+ myFi는 최대 8대 WiFi 동시 접속을 지원한다. 노트북, 태블릿, 스마트폰 등 어떤 스마트 기기에서도 쉽고 편하게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배터리가 탑재돼 있지 않아 불필요한 충전을 할 필요가 없으며 USB 전원을 공급하는 모든 기기와 연결해서 사용 할 수 있다.
 
노트북에 꽂으면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나 클릭 없이 바로 작동된다. WiFi 사용불가 장소를 위한 USB 테더링을 지원하고 최신 맥북 사용자를 위해 USB C젠더도 기본으로 제공된다.
 
보조배터리에도 꽂아 사용할 수 있다. USB 포트에 꽂으면 배터리 내장 라우터로 변신하며 대용량 보조배터리와 사용 시 최대 50시간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U+ myFi는 초소형, 초경량에 휴대성을 극대화한 라우터로 어디서나 어떤 기기 상관없이 인터넷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며 “LTE 2nd 디바이스 요금제를 활용하면 데이터 걱정 없이 마음껏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