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安-호남 중진 갈등 심상찮아…‘결별 수순밟기’라는 관측도

安 장기칩거에 호남의원들 공개 성토 시작…정동영 “安 칩거사태 대단히 유감”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1.04 15:11:23

▲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지난달 29일 원내대표 경선 당시 자신의 측근인 김성식 의원이 호남 중진 주승용 의원에게 더블포인트로 참패하자, 연말연시 모든 일정을 접고 당사에도 나오지 않고 칩거에 들어가는 등 국민의당 호남의원들과 안 전 대표간 갈등이 심상치 않다.(자료사진=연합뉴스)

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지난달 29일 원내대표 경선 당시 자신의 측근인 김성식 의원이 호남 중진 주승용 의원에게 더블포인트로 참패하자, 연말연시 모든 일정을 접고 당사에도 나오지 않고 칩거에 들어가는 등 국민의당 호남의원들과 안 전 대표간 갈등이 심상치 않다.

 

당시 김 의원을 적극 지지했던 안 전 대표는 당초 막상막하의 표결이 펼쳐질 거라는 예상과 달리 주 원내대표가 23표를 얻어 12표를 얻은 김 의원을 큰 표차로 제치면서 충격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국민의당 총 의석이 38석에, 당원권 정지 등으로 투표 가능한 인원이 35명에 불과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압도적 표차라고 할 수 있으며, 더구나 자신의 지지세력으로 분류됐던 초선·비례대표 그룹에서도 일부 이탈표가 있었던 것으로 보여 더불어민주당을 선도 탈당해 당을 세운 안 전 대표로선 충격적인 상황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안 전 대표로서는 당외에서도 대선 주자 지지율이 갈수록 떨어지는 상황에서, 당 내에서도 지지기반이 좁아지는 형국이라 적잖은 위기감을 느꼈을 수밖에 없는 반면 호남 중진 의원들은 안 전 대표가 당 신년행사인 단배식에도 불참하면서 칩거에 돌입한 행보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는 등 상당한 불만을 품고 있다.

 

이에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칩거가 아니다. 2~3일내 복귀할 것이라고 갈등 중재에 나섰으나, 안 전 대표는 오는 5일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이어서 일각에서는 안 전 대표와 국민의당이 결별하는 게 아니냐는, 다소 성급한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이 같은 관측의 근거는 안 전 대표는 새누리당을 탈당한 개혁보수신당과의 연대에 반대하고 있는 반면 김동철 비대위원장, 주승용 원내대표 등은 찬성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개헌을 놓고도 안 전 대표는 대선전 개헌이 불가능하다고 보지만 김 비대위원장 등은 가능하다고 판단 하는 등 대선정국을 바라보는 양측의 상이한 시각차에 있다.

 

특히 개헌을 매개로 한 제3지대에서의 빅 텐트론에 대해서도 안 전 대표는 자신이 ‘N분의 1’로 전락할 수 있다는 위기감과 배신감을 느끼고 있는 반면, 호남의원들은 안 전 대표의 지지율 폭락을 근거로 이를 냉엄한 현실로 받아들이고 있는 등 양측의 현격한 견해차가 존재하고 있다고 관측하고 있다.

 

이에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 수뇌부의 접촉 시도를 원천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 상화에서 호남 의원들은 더 못참겠다는 듯 일제히 안 전 대표의 칩거를 질타하고 나서는 등 감정의 골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특히 정동영 의원은 4일 비대위-중진 연석회의에서 우리 당의 유력 후보이자 자산인 안철수 전 대표의 이른바 칩거사태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비판했으며, 김동철 비대위원장도 회의후 기자들과 만나 본인 생각과 다른 결과가 나왔지만 민주적 절차에 따라 결과가 나왔다면 거기 따르는 게 민주적 지도자가 제일 첫번째로 취해야할 태도라며 정동영 의원이 안타깝다고 표현했는데 우리당 모든 의원이 똑같은 생각일 것이다. 이런 게 길어지면 안된다고 가세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