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인명진 “서청원 무례해. 나 같으면 의원직도 내놓겠다”

“종양의 뿌리를 없애야 다시 번지지 않는다”…친박 수뇌부를 암덩어리 비유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1.03 14:30:00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탈당을 거부하며 버티기에 돌입하고 있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친박 수뇌부에 대해 “지금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위기에 처해 대통령직을 잃게 생겼다”며 “박 대통령을 따르는 사람들이라면 나 같으면 국회의원직도 내놓고 (낙향해서) 농사를 짓든 그렇게 하겠다”고 압박수위를 높였다.(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탈당을 거부하며 버티기에 돌입하고 있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친박 수뇌부에 대해 지금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위기에 처해 대통령직을 잃게 생겼다박 대통령을 따르는 사람들이라면 나 같으면 국회의원직도 내놓고 (낙향해서) 농사를 짓든 그렇게 하겠다고 압박수위를 높였다.

 

이어 인 위원장은 정치고 나발이고 그게 인간적 도리가 아니냐. 아니 의원직은 유지하고 당만 좀 나가달라고 하는데 그것도 못한다? 그 책임도 못진다? 좀 심한 거 아니냐고 친박 수뇌부의 버티기를 질책하면서 국민들이 뭐라 하겠나. 탈당 하더라도 자신의 국회의원직은 그대로 하는 거 아니냐고 친박 수뇌부를 힐난했다.

 

또한 인 위원장은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이 탈당을 거부하며 자신을 비난하고 나선 데 대해 당 대표에 대한 무례다. 내게 그렇게 무례하면 안된다. 예의를 갖춰야 한다서 대표의 편지 중에 맞는 말도 있고, 틀린 말도 있다. 나는 우리 둘이 한 얘기에 대한 시시비비를 어린 애들 처럼 따지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질타했다.

 

특히 인 위원장은 서 의원이 자신을 독선적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는 뭐가 독선적이냐. 나가라고 했느냐. 스스로 책임있는 사람들이 한두 살 먹은 어린애도 아니고, 자기들도 사람 만나고 여론을 볼 텐데 스스로 결정해 책임을 지라는 게 독선이냐나는 경실련 공동대표도 내놓고 왔다. 정치적 결단하고 국회의원을 내놓으라는 것도 아니고 탈당하라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인 위원장은 저는 처음부터 제가 이기는 싸움이라고 생각한다. 왜냐 이것이 옳은 일이기 때문이라며 국민의 70%가 우리당 인적청산을 요구한다. 어린 애들도 아니고 스스로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인 위원장은 인적청산의 핵을 없애야 한다. 종양의 뿌리를 없애야 한다핵을 제거하면 악성종양으로 번지지 않을 수 있다. 그래야 새누리당이 살 수 있다고 친박 수뇌부를 암덩어리에 비유하기도 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