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인명진 “서청원 무례해. 나 같으면 의원직도 내놓겠다”

“종양의 뿌리를 없애야 다시 번지지 않는다”…친박 수뇌부를 암덩어리 비유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1.03 14:30:00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탈당을 거부하며 버티기에 돌입하고 있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친박 수뇌부에 대해 “지금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위기에 처해 대통령직을 잃게 생겼다”며 “박 대통령을 따르는 사람들이라면 나 같으면 국회의원직도 내놓고 (낙향해서) 농사를 짓든 그렇게 하겠다”고 압박수위를 높였다.(사진=연합뉴스)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3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탈당을 거부하며 버티기에 돌입하고 있는 서청원 최경환 의원 등 친박 수뇌부에 대해 지금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위기에 처해 대통령직을 잃게 생겼다박 대통령을 따르는 사람들이라면 나 같으면 국회의원직도 내놓고 (낙향해서) 농사를 짓든 그렇게 하겠다고 압박수위를 높였다.

 

이어 인 위원장은 정치고 나발이고 그게 인간적 도리가 아니냐. 아니 의원직은 유지하고 당만 좀 나가달라고 하는데 그것도 못한다? 그 책임도 못진다? 좀 심한 거 아니냐고 친박 수뇌부의 버티기를 질책하면서 국민들이 뭐라 하겠나. 탈당 하더라도 자신의 국회의원직은 그대로 하는 거 아니냐고 친박 수뇌부를 힐난했다.

 

또한 인 위원장은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이 탈당을 거부하며 자신을 비난하고 나선 데 대해 당 대표에 대한 무례다. 내게 그렇게 무례하면 안된다. 예의를 갖춰야 한다서 대표의 편지 중에 맞는 말도 있고, 틀린 말도 있다. 나는 우리 둘이 한 얘기에 대한 시시비비를 어린 애들 처럼 따지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질타했다.

 

특히 인 위원장은 서 의원이 자신을 독선적이라고 비난한 데 대해서는 뭐가 독선적이냐. 나가라고 했느냐. 스스로 책임있는 사람들이 한두 살 먹은 어린애도 아니고, 자기들도 사람 만나고 여론을 볼 텐데 스스로 결정해 책임을 지라는 게 독선이냐나는 경실련 공동대표도 내놓고 왔다. 정치적 결단하고 국회의원을 내놓으라는 것도 아니고 탈당하라는 것 아니냐고 반박했다.

 

인 위원장은 저는 처음부터 제가 이기는 싸움이라고 생각한다. 왜냐 이것이 옳은 일이기 때문이라며 국민의 70%가 우리당 인적청산을 요구한다. 어린 애들도 아니고 스스로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정면 돌파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인 위원장은 인적청산의 핵을 없애야 한다. 종양의 뿌리를 없애야 한다핵을 제거하면 악성종양으로 번지지 않을 수 있다. 그래야 새누리당이 살 수 있다고 친박 수뇌부를 암덩어리에 비유하기도 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