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文 “지지율 1위, 힘모아 민주정부 만들라는 국민의 바람”

“국민의당은 민주정부의 후예…대선 때 힘 모으라는 게 호남 민심의 요구”

  •  

cnbnews 심원섭기자⁄ 2017.01.02 14:11:30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왼쪽)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데 대해 여론조사에서 앞서는 조사 결과가 나와서 저로서는 정말 국민들께 감사드리고 싶은 마음이라며 그만큼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의 간절한 염원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제가 더 겸허하게 노력해서 이번에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도록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정 의장이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 문 대표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가 굉장히 큰 것 같다. 금년에는 꼭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 새로운 대한민국의 주인공이 돼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하자 이 같이 답변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이 야권후보 단일화에 반발하는 데 대해 민주당이나 국민의당이 지난 총선 때 조금 길이 어긋나 당이 다르게 되어 있지만 다함께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두 민주정부의 후예로서 함께 힘을 모아서 제3기 민주정부를 만들어내라는 것이 국민의 바람이고, 또 호남 민심이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과 면담 후 떠나자 취재진이 질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요즘 일각에서 국민의당과 새누리당에서 떨어져 나온 비박과 연대한다는 부분은 그것이 호남 민심과 어긋나는 일이기 때문에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다고 믿는다고 쐐기를 박기도 했다.

 

한편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역사 속 정유년은 파란만장합니다.1597 정유년은 이순신 장군이 불과 열 세척의 배로 왜군을 격파한 명량대첩의 해였습니다. 1897 정유년은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한 해였습니다라며 “2017 정유년 대한민국은 이순신 장군의 비장한 재조산하(再造山河) 정신, 고종의 이루지 못한 새로운 나라 꿈이 합쳐져 우리 역사상 가장 큰 도전과 변혁이 시작되는 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역사의 우연일까요, 필연일까요라면서 마침 닭의 해입니다. 닭의 울음소리는 세상의 새벽을 알리는 시작입니다. 2017 대한민국은 완전히 새로운 나라로 가게 될 것이라고 장담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