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특검에 진정서 제출한 최경락 경위 유족…박근혜 정부 모든 것 밝혀질까?

  •  

cnbnews 김이수기자⁄ 2016.12.30 17:58:22

▲30일 고 최경락 경위의 유족들이 특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진=연합뉴스)

30일 3만5000여명의 시민의 서명을 받은 진정서가 특검에 제출됐다. 제출된 것은 지난 2014년 ‘정윤회 문건’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회유를 의미하는 유서를 남기고 목숨을 끊었던 故 최경락 경위의 유족들이 진실을 밝혀달라는 진정서이다.


당시 ‘정윤회 사건’에 대한 의혹은 풀리지 않은 채 수사가 종결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문건의 내용은 뒤로하고, 문서가 어떻게 유출 됐는지에 초점을 두고 수사를 진행했다.


검찰의 수사를 받던 최 경위는 유서를 통해 “너(한일 전 경위)에게 그런 제의가 들어오면 흔들리는 것은 나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이제 내가 이런 선택을 하게 된 것은 너와 나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회사 차원의 문제"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유서에 등장하는 한 전 경위는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사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의 회유와 미행으로 심적 압박을 받아왔다고 폭로했다.


최근 특검팀은 한 전 경위를 비공개로 만나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윤회 문건’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과 유서에 담긴 내용(민정수석실이 회유하려 했다는 의혹)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의혹들에 대해 대대적인 수사를 시작한 것으로 밝혀졌으며, 수사로 인해 많은 의혹들이 풀릴지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