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박사모,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에 유감 표출?┅‘그럼 누가 나라 구하나?’

  •  

cnbnews 김이수기자⁄ 2016.12.30 14:17:25

▲(사진=박사모 SNS 캡처)

지난 292016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 받은 유재석의 수상소감 발표에 박사모가 비난의 화살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다.

 

유재석은 요즘 특히 역사를 배우면서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이라는걸, 나라의 주인 역시 국민이라는 걸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꽃길 걷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소수의 몇몇 사람만이 꽃길을 걷는게 아니라 내년에는 대한민국이 그리고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걷는 그런 한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에 박사모가 비판에 나섰다. 박사모 회원들은 게시판에 유재석씨한테 유감이라며 당신은 김제동이랑 다를 게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사모 회원들의 시선은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이 아닌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건 박 대통령으로 보인다는 누리꾼들의 의견들이 올라오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댓글로는 국민이 나라를 구해야지 그럼 누가 구하나. 대통령은 탄핵인데라는 글이 있었다.

 

한편, 오는 30일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박사모는 대통령을 변호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최순실과 입을 맞춘 주장들을 하기 때문이라며 박사모는 최사모(최순실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로 이름을 바꾸십시오라고 주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의 실시간 댓글에는 하태경 의원님 멋지다”, “솔직히 박사모인지 최사모인지 구별 불가능 인정”, “박사모가 최종적으로 원하는게 뭔지 궁금하다등의 글이 올라왔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