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후원하기
  •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 오탈자제보

[신간] 한국의 촬영감독들: 21인과의 인터뷰

  •  

cnbnews 윤지원기자⁄ 2016.12.28 13:53:25


2015년 여름 1천만 관객을 동원했던 영화 ‘베테랑’의 클라이맥스. 건물을 몰래 빠져나가다가 경찰에게 쫓기게 된 조태오(유아인)가 고급 수입차에 올라탄다. 앞을 가로막는 경찰 오토바이 두 대를 넘어뜨리고 명동 8차선 도로에 들어서니 도로 정체가 심해 달아날 수가 없다. 조태오는 여러 대의 차를 무작정 밀어붙이며 도로를 가로질러 길 건너 번화가 골목으로 질주해 들어간다.

명동의 대로를 막고 이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제작진은 남대문 경찰서에 협조를 요청했지만, 장소가 장소다 보니 협조받을 수 있는 시간은 겨우 네 시간에 불과했다. 최영환 촬영 감독이 아무리 17년 차 베테랑이라고 해도 이렇게 복잡하고 규모가 큰 씬을 찍어내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이었다. 최 감독은 꼭 필요한 그림을 하나도 놓치지 않기 위해 여러 대의 카메라를 어떻게 배치해야 할지를 미리 꼼꼼히 설계했고, 단 한 번의 시도에서 중요한 그림을 모두 찍어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책은 2014년~2015년에 개봉된 한국영화 중 주목할 만한 28편의 영화를 선정, 영상을 책임진 21인의 촬영 감독들을 인터뷰한 책이다. 김형구, 김우형, 최영환, 강국현, 김동영 등의 촬영 감독들을 인터뷰한 사람들 또한 조상윤, 성승택, 김병정 등 현역 촬영 감독들이다. 이들이 영화에 대해 가졌던 고민에 관해, 또 특정 장면을 기술적으로 구현한 방법에 관해 주고받은 흥미롭고 깊이 있는 대화들을 통해 영화의 제작 현장을 간접적으로 들여다볼 수 있다.

(사)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제작 / 2만 8000원 / 미메시스 펴냄 / 496쪽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